“자율주행 보조기능 켜고 가던 테슬라 차, 경찰차 추돌”

추돌 사고를 낸 테슬라 전기차. 플로리다 고속도로 순찰대 트위터 캡처

미국 연방 교통당국이 테슬라 전기차의 자율주행 보조 기능인 오토파일럿 관련 차량 충돌 사고를 조사 중인 가운데 이 기능을 켠 테슬라 차가 경찰차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29일(현지시간) 경제매체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 고속도로 순찰대(FHP)는 테슬라 전기차가 갓길에 정차된 경찰차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사건 경위를 통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지난 28일 오후 플로리다주 올랜도 인근의 4번 고속도로에서 발생했다. 사고를 낸 운전자는 테슬라 오토파일럿 기능을 작동시킨 상태에서 ‘모델3’ 전기차를 몰다가 도로 갓길에 있는 경찰차와 승용차를 잇달아 들이받았다.

당시 경찰은 고장으로 멈춰 선 다른 승용차 운전자를 돕기 위해 순찰차를 정차해둔 상태였다.

테슬라 전기차가 낸 사고로 파손된 미 경찰차. 플로리다 고속도로 순찰대 트위터 캡처

이 사고로 테슬라 차 운전자와 승용차 운전자는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외신들은 오토파일럿이 이번 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이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오토파일럿 사고를 둘러싼 논란은 더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NHTSA는 지난 16일부터 테슬라 오토파일럿 시스템과 관련한 11건의 사고에 대해 전격 조사에 착수했다. AP 통신은 “교통당국의 조사 대상에 오른 사고로 다친 사람은 17명이고 사망자는 1명”이라며 “조사 결과에 따라 테슬라에 리콜 또는 다른 제재 등이 내려질 수 있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