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구하려고 맨손으로 퓨마와 ‘맞짱’ 뜬 엄마

캘리포니아 5세 소년, 집 근처서 놀다 퓨마 맞닥뜨려
엄마 맨주먹으로 막아…퓨마는 야생보호국에 사살돼

퓨마.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캘리포니아의 한 여성이 5살 아들을 공격하던 퓨마에게 맨주먹을 휘둘러 아들을 구해냈다고 ABC뉴스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야생보호국에 따르면 산타모니카 산 아래 칼라바사스 지역에 사는 한 소년이 집 근처에서 놀고 있을 때 산에서 내려온 퓨마가 갑자기 소년을 덮쳤다.

소년은 앞마당 잔디밭을 가로질러 약 45야드(약 41m)를 퓨마에게 질질 끌려갔다. 밖에서 들리는 소란에 소년의 어머니는 집 안에서 뛰어나와 맨손으로 퓨마를 때리기 시작했다. 어머니의 공격에 퓨마는 소년을 놓고 도망쳤다.

소년의 부모는 즉시 소년을 병원으로 옮겼고 야생 보호 당국에 퓨마의 공격 사실을 알렸다. 소년은 머리와 상반신에 중상을 입었지만 생명에 지장은 없으며 캘리포니아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당국은 전했다.

신고를 받은 야생 보호 당국은 관리자를 현장으로 파견해 퓨마를 사살했다. 당국은 “(퓨마는) 발견 당시 수풀 속에 웅크리고 있었다”며 “해당 퓨마가 공격성을 띠고 있어서 공공안전을 위해 사살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총으로 쏴 사살한 퓨마의 DNA 검사 결과 소년을 물고 공격한 맹수인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당국은 “이 이야기의 진정한 영웅은 아이의 엄마”라며 “엄마가 절대적으로 아들의 생명을 구해냈다”고 말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