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풍자했다고…잔인하게 피살된 아프간 코미디언

생전 영상 속 탈레반 조직원에게 뺨 맞으며 모욕 당해
탈레반 비난 확산…숨진 코미디언 향한 추모 물결 이어져
아프간 예술계·문화 탄압 우려도

사르와르 다니시 아프간 제2부통령이 트위터에 올린 코미디언 나자르 모함마드 카샤의 초상화. 트위터 캡처

탈레반의 공포 정치가 현실화하면서 아프가니스탄 유명 코미디언인 나자르 모함마드 카샤가 탈레반 조직원에게 모욕당한 후 잔인하게 피살된 사건이 재조명받고 있다.

지난달 29일 카샤는 남부 칸다하르주의 자택에서 무장조직 탈레반 조직원에게 납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신체 일부가 훼손된 채 숨진 카샤가 나무에 묶인 모습이 찍힌 사진이 공개됐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인정하며, 내부 조사를 거쳐 범행에 대해 탈레반 법원의 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무장조직 텔레반 조직원에게 납치된 카샤의 생전 모습. 트위터 영상 캡쳐

이 사건은 최근 카샤가 납치당한 후 생전 영상이 소셜미디어(SNS)에 퍼지면서 뒤늦게 알려졌다. 영상에서 손이 뒤로 묶인 카샤가 무언가 말을 하려고 하자 탈레반 조직원이 뺨을 거칠게 때리며 조롱하는 모습이 담겼다.

카샤는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을 통해 활동하며 아프간 대중들의 사랑을 받던 코미디언이었다. 카샤가 올린 몇몇 영상에는 탈레반을 향한 풍자가 담겨 있었고 이후 탈레반의 표적이 됐다.

트위터에서는 생전 영상과 함께 ‘코미디언 카샤를 기억하자’는 등의 글로 그를 향한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하미드 카르자 전 아프간 대통령은 “카샤는 사람들에게 웃음을 가져다준 죄밖에 없다”며 “그의 피살은 탈레반의 잔혹성을 보여준다”고 토로했다. 카리마 베눈 유엔 문화 권리 조정관은 "각국 정부가 탈레반에 예술인의 인권을 존중하라고 말해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워싱턴포스트는 아프가니스탄타임스 등 현지 언론을 인용해 지난 6월 이후 탈레반이 칸다하르 지방에서 처형한 인원이 900여명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희생자 중에는 과거 정부에서 일했거나 미국에 협력한 아프간인뿐만 아니라 아프간의 민요 노래를 불러온 가수 파와드 안다라비 등 많은 예술인이 포함됐다.

아프간에서 탈출한 여성 영화감독인 사하라 카리미는 지난 18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탈레반은 예술을 지지하지 않으며 문화를 중시하지 않는다”면서 “탈레반은 모든 예술을 금지할 것이고 나와 다른 영화감독들은 ‘처단 리스트’에 오를지도 모른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AFI(Artistic Freedom Initiative) 비영리 단체가 아프가니스탄 예술인들을 위한 모금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 트위터 캡쳐

위험에 처한 국제 예술가들에게 무료 이민 서비스와 재정착 지원을 제공하는 AFI(Artistic Freedom Initiative) 등의 비영리 단체들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아프간 예술인들을 위한 모금 활동을 벌이고 있다.

박채은 인턴기자

아프간 고아 돌보던 美여군 사망…“일 사랑해” 생전 글
“미군, 민간인 사상 발생 인정”…아프간 정책 지지율 급락
카불서 폭탄 실은 IS 차량 드론 공습…민간인 사망자 발생
AFP “탈레반 최고지도자 아프간 칸다하르에 있다”
“미 카불 폭탄차 공습…어린이 6명 등 일가족 9명 사망”
카불테러 희생 미군 13명 유해 귀환…바이든 직접 맞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