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때린 30대,집으로 출동한 경찰에…마약까지 딱 걸려

국민DB

마약류를 집 안에 소지하고 있던 30대 남성이 여자친구의 폭행 피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30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5시쯤 인천시 부평구 자택에서 필로폰이 들어있는 지퍼백과 마약 투약 시 사용하는 주사기 10여 개를 소지하고 있던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그의 여자친구 B씨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의 집 안을 수색하던 중 필로폰 등을 발견했다.

경찰 출동 당시 A씨는 술은 마시지 않았으나 횡설수설하는 등 이상 행동을 했고 경찰은 마약 투약을 의심해 집 안을 수색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한 뒤 그의 소변을 채취해 간이 시약 검사를 한 결과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마약 투약 시점과 입수 경로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머리카락을 보내 마약 검사를 의뢰했다”며 “A씨의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금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