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으면 뭐 어때”…대놓고 손님 뒷담화한 종로 오마카세 식당

이하 유튜브 '로텐지TV' 영상 캡처

한 유튜버가 서울 종로의 오마카세 식당을 방문했다가 매니저와 셰프로부터 뒷담화를 들었다고 폭로해 누리꾼의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유튜브 채널 ‘로텐지TV’에는 ‘명품 입었더니 셰프님이 대놓고 뒷담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 따르면 로텐지는 남자친구와 함께 종로의 한 오마카세 식당을 갔다가 셰프와 식당 매니저가 뒷담화를 하는 것을 듣게 됐다.

오마카세는 ‘맡긴다’는 뜻의 일본어로, 손님이 셰프에게 온전히 맡기면 셰프가 가장 신선한 식재료로 제철 요리를 만들어 손님에게 내어줄 때마다 상세한 설명을 곁들이는 고급 식당을 뜻한다.

로텐지는 “(식당에서) 남자친구와 이야기를 나눌 때마다 셰프와 종업원이 노골적으로 쳐다보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때문에 귓속말은 아니었지만, 소곤소곤 작게 대화를 나누며 식사를 끝내야 했다”고 했다.

그는 셰프가 식사 내내 제공한 요리에 대해 제대로 된 설명을 해주지 않는 등 퀄리티에 만족한 것은 아니었지만 전혀 기분 나쁜 티를 내지 않았고, 총 19만원의 식사비를 남자친구와 나누어 지불하고 식당을 나온 뒤 식당 주변에서 직원들로부터 뒷담화를 들었다고 했다.



영상에서 로텐지는 셰프가 식당 매니저에게 이들이 어떻게 계산했는지를 묻자, 매니저가 “뿜빠이(더치페이) 했어. 딱 그럴만한 사이즈네”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어 매니저는 “예쁘지도 않은 게…”라며 로텐지가 들고 온 명품 가방에 대해 언급하는가 하면, “표정이 시종일관 안 좋다”는 등 험담을 늘어놨다고 했다.

로텐지는 또 셰프 역시 “그냥 먹으면 될 것이지 하나하나 물어보면서 왜 질문하냐” “지네들끼리 속닥거리는 게 짜증 난다”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로텐지는 가게를 나와 남자친구와 식당에 항의 전화를 했으나, 식당 측은 ‘죄송하다, 앞으로 안 그러겠다’고만 말하는 등 “진실된 사과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영상 댓글엔 “서비스 태도뿐만이 아니라 전체적으로 퀄리티가 많이 낮은 업장인 듯” “이런 업장은 널리 알려서 혼쭐을 내놔야 됨” “오마카세가 비싼 이유는 음식(재료)값도 있지만, 그 값에 맞는 서비스를 즐기는 것. 오마카세라고 하기에 너무 부끄럽다” “죄송하다고는 하는데 말투는 귀찮아서 죄송하다고 하는 말투” 등 해당 식당에 대한 비난이 일고 있다.

식당 측은 현재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황금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