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우산 무릎 의전’에 “과잉행위 자제해야”

대통령·국무총리 주례회동 의견 교환
장·차관 직무가이드도 점검·보완
박범계 “국민 눈높이 안 맞았다”

과거 한국을 도왔던 아프가니스탄 협력자와 그 가족들이 26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입국절차 중 박범계 장관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30일 최근 불거진 법무부 ‘과잉의전’ 논란과 관련해 “과정이야 어떻든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고위 공직자의 행위에 대해서는 이유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강력히 경고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주례회동에서 과잉 의전 문제에 대해 이같이 말하며 “재발 방지를 위해 ‘장·차관 직무가이드’ 등 관련 매뉴얼을 점검하고,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개선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정권 후반부로 갈수록 공직자의 소극적 복지부동도 문제지만, 필요 이상의 의전 등 과잉행위도 자제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고 국무조정실은 전했다.

앞서 강성국 법무부 차관은 지난 27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입소한 아프가니스탄 특별입국자 지원방안 등을 브리핑할 당시 한 직원이 무릎을 꿇고 우산을 씌워주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과잉의전 지적을 받았다.

법무부는 “(직원이 보이지 않게 해달라는) 기자들의 요청이 있었다”고 해명했고, 이에 여당 일부 의원들은 언론의 취재관행으로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27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입국자 초기 정착 지원과 관련해 브리핑하는 도중 관계자가 뒤쪽에서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주고 있다. 연합뉴스

논란이 계속 되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날 법무부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법무부의 의전 문화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며 “책임자로서 국민 눈높이에 맞게 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박 장관도 과잉의전 논란에서 자유롭지 않다. 법무부는 지난 26일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하는 아프간 조력자와 가족을 취재하는 기자들에게 박 장관의 ‘인형 전달식’을 취재해달라고 요청해 빈축을 샀다.

아프간인 입국 장면을 촬영하러 왔다며 이동을 거부한 기자들에게 법무부는 계속 장관 취재를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협조를 안 해주면 취재 허가를 안 해줄 수도 있다’는 식의 으름장도 놨다.

박 장관은 아프간인들을 세워두고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이다. 코로나 때문에 여러분과 악수하고 싶지만 그렇게 못 해서 미안하다. 대한민국에 오신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말했고, 정작 아프간인 이송의 주무부처였던 외교부와 국방부는 뒷전이었다는 볼멘소리도 나왔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