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조 ‘슈퍼 예산’ 홍남기 “민생의 버팀목 되겠다”

내년 예산 8.3%↑…604조4000억원
“일상 복귀 과정서 국가와 재정은 민생의 버팀목”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2022년 예산안 및 2021~2025년 국가재정운용계획' 발표하고 있다. 연합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내년도 예산안과 관련해 “코로나 팬데믹을 확실하게 이겨내고 극복하기 위해 국가가, 재정이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주어야 한다”며 코로나19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민들의 일상 복귀를 위한 ‘확장 예산’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홍 부총리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2년도 예산안 설명 브리핑을 통해 “올해 예산 총지출 증가율 8.9%에 이어 내년에도 8%대 확장 기조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2022년 예산 정부안을 확정하고 내년 예산을 올해 본예산(558조원)보다 8.3% 늘린 604조4000억원으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그는 4차 대유행에 대해서 “반드시 잡힐 것”이라며 “추석 전까지 전 국민 70%가 1차 백신 접종, 10월까지 2차 접종을 마쳐 집단면역을 형성하게 되면 ‘일상으로의 복귀’가 한걸음 다가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와 재정은 그 과정에서 누구도 넘어지거나 뒤처지지 않고 함께 이겨낼 수 있는 민생의 버팀목이 되겠다”며 “코로나 이후 벌어진 격차를 줄이며 강한 경제로 이끄는 강력한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부터 늘 겸손하고 솔선하며 최선을 다하는 국궁진력(鞠躬盡力)의 자세로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사상최초로 600조 넘은 내년 예산…마지막 돈잔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