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비아파트 10채 중 4채 외지인이 사들였다

서울 종로구 빌라 밀집지역 모습.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서울 도봉구 비아파트(다세대·연립·다가구·단독) 주택 10채 중 4채는 외지인이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으로 수요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 도봉구 이외에도 구로구와 양천구, 강서구, 용산구 등의 비아파트 외지인 매입 비율도 40% 수준에 이르렀다.

31일 부동산정보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의 비아파트 외지인 매입 비율은 지난 2017년 상반기 18.7%에서 올해 상반기 31.2%로 상승했다. 특히 도봉구는 2017년 상반기만 해도 외지인 비아파트 매입 비율이 16.4%에 그쳤지만, 올해 상반기 44.3%(1280건)까지 치솟았다. 도봉구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외지인 매입 비율이 22.6%(293건)로 치솟기 시작했지만, 최근에는 이 추세가 크게 두드러졌다.

양천구는 비아파트 외지인 매입비율이 2017년 상반기 17.4%에서 올 상반기 39.4%로 강서구는 17.7%에서 39.3%로 상승했다. 구로구는 2017년 상반기 32.4%에서 올해 상반기 40.2%, 관악구는 16.9%에서 36.5%로 올랐다.

도봉구는 도봉2구역이 지난 3월 관리처분인가를 받았고, 쌍문1구역이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양천구도 신월동을 중심으로 재개발 사업이 기대되고, 구로구 고척4구역은 지난 6월 관리처분인가를 받았다. 관악구 역시 봉천13구역이 공공재개발을 추진 중이다.

다방 관계자는 “아파트 가격 폭등에 따른 후폭풍으로 빌라 매입 수요가 많아지고 있는 데다 재개발을 노린 투자 수요까지 몰리며 빌라 시장에도 외지인이 몰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