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두번째 ‘냉동 인간’…“암으로 떠난 아내 보존해달라”

혈액 빼낸 후 동결보존액 채우는 방식은 국내 최초
냉각한 탱크에 시신 넣어 영하 196도로 보관
남편 A씨 “한가닥 희망, 과학기술 발전 기대”

구급대원들이 숨진 50대 여성의 시신을 옮기고 있다. 크리오아시아 제공.

국내에서 냉동인간으로 보존되는 두 번째 사례가 나왔다. 온몸에서 혈액을 빼낸 후 동결보존액을 채워 넣어 시신의 부패를 방지하는 기술을 적용해 냉동 보존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1일 바이오 냉동기술기업 크리오아시아에 따르면 서울시 마포구에 거주하는 50대 남성 A씨는 담도암으로 항암 치료를 받다가 숨진 50대 아내의 모습을 사후에도 보존하고 싶다며 냉동 보존 해줄 것을 의뢰했다.

지난해 50대 남성 B씨가 암으로 세상을 등진 80대 어머니를 보존한 첫 사례에 이어 두 번째다.

다만 방식은 다르다. 업체는 이번 A씨 의뢰를 받아 고인이 숨진 직후 온몸에서 혈액을 빼낸 뒤 세포 파괴를 막기 위해 동결 보존액을 주입해 냉동 보존하는 동결보존액 치환작업을 진행했다. 이는 국내 최초 시도로 이후 시신을 C 병원 장례식장 안치실 내 영하 30도로 유지되는 특수 냉동고에 보존하는 데 성공했다.

업체 관계자는 “국내 첫 번째 냉동보존 신청자는 고인의 장례를 치른 뒤 발인 직전 서비스를 의뢰해 시신의 혈액이 이미 응고된 상태여서 동결보존액 치환작업이 불가능했다”고 전했다.
50대 여성 시신을 동결하기 위한 동결보존액 치환 작업에 앞서 혈액을 빼낼 혈관을 찾고 있다. 크리오아시아 제공. 2021.08.31

업체는 현재 시신을 안치할 직립형 냉동보존 챔버(용기)를 제작 중이다. 다음 달 중순께 냉동보존 챔버가 완성되면 액체질소로 냉각한 탱크에 시신을 넣어 영하 196도로 보관할 예정이다.

현재 A씨는 아내의 시신을 러시아 모스크바에 있는 시신 동결 서비스 전문업체 크리오루스(KrioRus)로 보낸 뒤 현지에서 액체질소 냉동 보존실에 안치하는 방안과 국내 냉동인간 보존센터에 안치하는 방안 사이에 고민 중인 상태다. 현재 국내 안치 쪽으로 마음이 기울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체는 A씨의 결정 등을 고려해 이르면 올해 말 보존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냉동보존 기간은 100년이다.

현재 시신 동결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드는 비용은 총 1억원이 넘는다. 이 업체는 시신 동결 서비스 신청자의 비용 부담을 낮추기 위해 종신보험 상품 판매 업체와 제휴를 맺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서비스 신청자가 장기간 매달 일정 금액을 내고 향후 사망보험금을 지급받아 서비스 비용으로 충당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현재로선 냉동 보존한 시신을 미래에 해동한다고 해도 고인이 긴 잠에서 깨어날 것을 기대할 수 없지만, 의뢰인들은 지푸라기라도 잡고픈 심정으로 시도한다고 한다.

A씨는 “암으로 아내를 갑작스럽게 떠나보낸 뒤 힘든 시기 한 가닥 희망이 될 수 있는 냉동보존을 알게 됐고 큰 위안이 됐다”면서 “살아생전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과학기술의 발전에 기대를 걸어보려 한다”고 말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