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잡기 나선 유통가…한우값 올라도 가격 그대로


추석을 앞두고 주요 성수품 가격이 급등하자 유통업계가 장바구니 물가를 잡기 위해 팔을 걷어부쳤다.

31일 이마트에 따르면 올 추석 선물센트 ‘피코크 한우 혼합 1호(3㎏)’는 지난해와 동일한 가격(17만4400원)에 판매되고 있다. 한우 시세는 집밥 문화 확산 등 수요 증가의 영향으로 올해 역대 최고가를 형성하고 있다. 지난 27일 기준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 데이터에 따르면 한우 지육 1㎏ 평균 도매가는 2만1431원으로 지난해(1만9453원)보다 10% 이상 올랐다.

이마트가 물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가격을 동결할 수 있었던 건 6개월 전부터 한우 시세가 저렴할 때마다 냉동 선물세트용 물량을 비축해온 덕분이다. 연초부터 추석을 대비한 중장기적 플랜을 세워 가격 안정화에 나선 것이다. 이외에도 이마트는 2011년부터 대형마트 업계 중 최초로 축산 바이어가 한우 경매에 직접 참여해 경매 대행 수수료를 절감하고 있다. 자체적으로 축산물 전문 가공·포장시설인 ‘미트센터’를 운영해 유통 비용도 절약하고 있다.

물가가 올랐지만 오히려 더 저렴해진 상품도 있다. 이마트는 ‘제주 은갈치 세트(1.3㎏)’를 지난해(11만9200원)보다 더 낮은 가격(11만8400원)에 선보였다. 지난달 기준 냉동 갈치 1㎏ 도매가는 1만4789원으로 지난해(1만2838원)와 비교해 15% 가량 올랐다. 이마트 관계자는 “지난해 11월부터 목포수협, 추자도수협 등 주요 참조기 경매장에서 시세가 저렴할 때마다 물량을 지속적으로 비축해왔다”고 설명했다.

홈플러스도 신선식품 추석 선물세트 판매가를 지난해와 동일하거나 오히려 더 저렴하게 내놓았다. 대표적으로 ‘농협안심한우 갈비 냉동세트(2.7㎏)’를 지난해와 같은 가격(18만2000원)으로 판매한다. 또 ‘품질인증 제주옥돔세트(6미)’는 지난해(17만9000원)보다 33.5%나 저렴한 11만9000원에, ‘LA식 꽃갈비 냉동세트(2.8㎏)’는 지난해(9만8000원)보다 9.3% 저렴한 8만8900원에 선보여 고객 혜택을 더 키웠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