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국내 첫 ‘식품 디지털 클러스터’ 구축 나서

지난 30일 서울 강남구 풀무원 본사에서 열린 ‘식품산업 디지털 클러스터 제조혁신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이효율(오른쪽) 풀무원대표와 조기원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원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풀무원 제공

풀무원이 국내 식품기업 최초로 디지털 클러스터 스마트 공장 구축에 나선다.

풀무원은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과 ‘식품산업 디지털 클러스터 제조혁신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디지털 클러스터는 기존 개별 공장 중심의 스마트화를 넘어 다수의 스마트 공장이 데이터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상호 연결되는 모델이다.

풀무원은 정부 디지털 클러스터 사업에 식품업계 최초로 선정돼 6개 협력사와 식품산업 특화 스마트 공장을 온라인 공간에 구축하게 된다. 클러스터 소속 회사 간에 제조, 생산, 품질, 납품 등의 정보를 공유하고 통합 관리할 수 있게 돼, 생산성 향상은 물론 업계 전반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