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축제 현장, 노마스크 떼창에 술까지··· “한심하고 절망적”

지난 28~29일 일본 아이치현 도코나메시에서 열린 야외 음악 축제 '나미모노가타리 2021' 현장 사진. 축제에 참여한 사람들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무시하고 공연을 즐겼다. @0QCPReBJGNvMTfH 트위터 캡처

2020 도쿄올림픽 이후 일본에서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1만명을 넘는 등 폭발적인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음악축제에서 관람객 수천 명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함성을 지르고, 술을 마시는 등 방역 수칙을 위반해 비판이 일고 있다.

지난 30일(현지시간) NHK, 아사히신문 등 현지 매체는 지난 29일부터 이틀 동안 일본 아이치현 도코나메시에서 열린 야외 음악 축제 ‘나미모노가타리 2021’에 공연장 수용인원인 5000명을 훌쩍 넘어서는 인파가 몰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초 행사장 입장객은 5000명 한도 내에서 시설 정원 50%까지로 제한했으나 현장엔 이보다 훨씬 많은 인원이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행사 입장권은 6000장이 팔렸으며 스폰서에게 제공된 2000장까지 합하면 배포된 입장권은 최대 8000장에 달한다.

이에 주최 측은 “이벤트 당일 8000명이 넘는 관객이 와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고 매우 밀집한 상태가 되고 말았다”고 해명했다.

축제에 참여한 사람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는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무시하고 공연을 즐겼다. Masato Hosomizu 페이스북 캡처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역시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주최 측이 사전에 공지한 방역 지침에 따르면 관람객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해야 했다. 함성을 지르는 행위도 금지됐다.

하지만 음악 축제에 참석한 관람객이나 출연자 등이 SNS 등에 올린 영상과 사진에는 많은 사람들이 빽빽하게 밀집한 가운데,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환호성을 지르고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모습이 담겼다.

아이치현이 현장 상황을 담은 영상과 행사장 운영업체 등을 조사한 결과 관람객 사이에 감염 방지를 위한 안전거리가 확보되지 않았으며 현장에 술까지 제공된 것으로 드러났다.

영상을 본 일본 누리꾼들은 “한심하고 절망적” “이들이 확진될 경우 치료받지 못하도록 하는 법을 만들어야 한다” “일본이 아닌 줄 알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을 쏟아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입원도 못 하고 집에서 사망하는 환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감염 위험을 키우는 행사가 열린 것에 대해 실망과 분노를 드러낸 것이다.

오무라 히데아키 아이치현 주지사는 주최 측에 주류 제공 금지 등 감염 차단 조치를 취하도록 사전에 알렸다며,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도코나메시도 주최 측에 방역 지침 위반에 대한 항의 서한을 보냈다.

비판이 이어지자 주최 측은 행사 홈페이지에 “지역의 여러분과 음악업계나 행사업계를 지지해 준 여러분에게 많은 폐와 근심을 끼친 것을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올렸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