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허경영 만났다…“초정파적 국난 극복 대책 강구하자”

누리꾼들 “큰 웃음 줘 감사” 비아냥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왼쪽)와 안상수 전 의원(오른쪽)이 31일 만나 포옹을 하고 있다. 허경영TV 캡처

대선 출마를 선언한 안상수 전 인천시장이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를 만났다. 이들은 “나라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이 많다는 데 깊이 공감한다”며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안 전 시장은 31일 오후 경기 양주시에 위치한 하늘궁을 찾아 허 명예대표와 대화를 나눈 뒤 이 같은 내용의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허 명예대표는 “백척간두에 선 국가와 도탄에 빠진 국민들을 구하기 위해 평소에 뜻을 공감해 온 안 전 시장과 정파의 이익과 사리사욕을 버리고 초정파적으로 국난 극복 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양자 긴급 회동을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공동 선언문에서 “우리 두 사람은 개인과 정파의 사리사욕을 버리고 코로나19로 신음하고 있는 자영업자를 비롯, 국민의 민생고를 혁명적으로 구제할 대책을 마련하고 국민적 합의를 이끌어내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 전 시장 측은 이날 만남에 대해 “워낙 나라가 어지러우니 초당적 차원에서 의견을 나눠보자는 취지였다”라며 “서로의 핵심 공약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또 덕담도 주고받는 자리였다”라고 설명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국민은 공중부양 아닌 경기부양을 원한다” “코로나19로 많이 힘들었는데 큰 웃음 줘 감사하다” “사이비 종교와 정치는 다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