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돌아온 1인군단…한화생명, 선발전 2R 진출

리브 샌박과 1R 경기서 3대 1 역전승


한화생명e스포츠가 선발전 2라운드에 진출했다.

한화생명은 3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한국 지역 대표선발전 1라운드 경기에서 리브 샌드박스를 3대 1로 격파,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제 롤드컵 티켓이 걸린 3라운드 진출 여부를 놓고 내달 1일 농심 레드포스와 맞붙는다.

한화생명의 원투 펀치 ‘쵸비’ 정지훈, ‘데프트’ 김혁규가 굳건히 팀을 지탱한 게 승리로 이어졌다. 정지훈은 2세트 르블랑, 3세트 트위스티드 페이트의 장점을 잘 살려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김혁규 역시 3세트 때 아펠리오스로 결정적 승부처에서 쿼드라 킬을 기록하는 등 혁혁한 공을 세웠다.

한화생명은 ‘모건’ 박기태에게 4세트 내내 카밀을 맡기는 전략을 선보였다. 밴픽에서도 카밀을 빠르게 고르며 챔피언을 고평가하고 있음을 천명했다. 1세트 때는 전략의 색깔을 살리지 못해 패배했지만, 이후 밴픽과 전략을 수정한 뒤로는 상대를 압도해 초장부터 승기를 잡았다.

1세트 때 ‘써밋’ 박우태(케넨)를 상대하는 데 고전했던 박기태는 후반으로 갈수록 더욱 좋은 활약을 선보였다. 손이 완전히 풀린 3세트와 4세트 때는 사이드 대결에서 박우태(제이스·케넨) 상대로 판정승을 거뒀다. 리브 샌박은 카밀과 트위스티드 페이트를 동시에 활용한 한화생명의 운영 속도를 따라잡지 못해 번번이 손해만 봤다.

리브 샌박은 1세트를 쉽게 이겼음에도 승기를 이어나가는 데 실패했다. 지난 T1과의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부진했던 바텀 듀오 ‘프린스’ 이채환과 ‘에포트’ 이상호는 이날 한화생명 바텀 듀오와의 전면전에서도 열세를 보여 아쉬움을 남겼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