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와 갈등, 지옥같아” 김포 택배대리점주의 유서


경기 김포에서 택배대리점을 운영하던 40대 점주가 노조와의 갈등을 토로하는 유서를 남긴 채 극단적 선택을 했다. 그는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조에 가입한 대리점 구성원들을 원망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31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53분쯤 김포시의 한 아파트 화단에 40대 A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이 아파트 직원이 발견해 신고했다.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끝내 숨을 거뒀다.

A씨는 김포에서 CJ대한통운 택배대리점을 운영하는 점주로 확인됐다. A씨의 옷주머니에서는 A4용지 2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유족 측이 공개한 유서에 따르면 그는 “처음 경험해본 노조원들의 불법 태업과 쟁의권도 없는 그들의 쟁의 활동보다 더한 업무방해, 파업이 종료됐어도 더 강도 높은 노조 활동을 하겠다는 통보에 비노조원들과 버티는 하루하루는 지옥과 같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지쳐가는 몸을 추스르며 마음 단단히 먹고 다시 좋은 날이 있겠지 버텨보려 했지만 그들의 집단 괴롭힘,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태업에 우울증이 극에 달해 버틸 수 없는 상황까지 오게 됐다”고 호소했다.
김포 택배대리점주가 남긴 유서. CJ대한통운 택배대리점연합회 제공

CJ대한통운 택배대리점연합회 관계자는 “A씨는 지난 4월 말쯤 노조에 가입하고 불법 태업에 나선 구성원들과 갈등을 빚었으며 이들의 괴롭힘에 시달리다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유족과 함께 이들을 경찰에 고소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전국택배노조는 입장문을 내고 “A씨와 노조의 갈등은 수년 동안 지켜지지 않은 수수료 정시지급 문제에 대한 개선을 요청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원청은 책임을 대리점에 전가하며 을과 을의 싸움으로 만들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택배대리점연합회가 주장하는 내용에 대해 확인하고 있으며 자체 조사를 통해 책임질 일이 있다면 책임지겠다. 경찰 조사에도 응하겠다”며 “현재 상중인 관계로 노조는 ‘불법 파업’ 등 진위를 다투는 문제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고 이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CCTV 영상 확인 결과 A씨는 이 아파트 고층에 올라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유족들이 수사를 의뢰하면 유서 내용에 관해 확인해 볼 방침”이라고 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택배 대리점주 비극에…홍준표 “강성노조 타파해야” 분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