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아 강간·학대살해범, 아이엄마 계좌로 과거 사기전과”

경찰 호송차 오른 영아 강간·학대살해 혐의 남성. 연합뉴스

두 돌도 안 된 영아를 성폭행하고 학대하다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양모(29)씨가 과거 피해 아이의 엄마 계좌를 이용해 사기 행각을 벌이다 실형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사기죄로 징역 1년을 받은 뒤 2018년 7월 9일에 교도소를 나온 양씨는 2019년 5월 9일쯤 중고거래 사이트에 접속해 음악 청취 이용권 판매 글을 올린 뒤 선입금 명목으로 피해자로부터 4만5000원을 받아 챙겼다. 그는 약 한 달 동안 같은 방식으로 30명에게서 390만원 상당을 가로챈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양씨는 피해자들로부터 돈을 받으려고 자신의 계좌뿐만 아니라 함께 살던 정모(25·여)씨 계좌까지 여러 차례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정씨는 임신 중이었다.

양씨는 2018년 12월에도 문화상품권을 미끼로 2명으로부터 20여만원을 받은 뒤 연락을 끊어 버렸다가 2019년 8월 대전지법에서 사기죄로 징역 1년4월을 선고받았다. 당시 피고인·검찰 모두 항소하지 않아 형은 그대로 확정됐다.

올해 초 출소한 그는 곧바로 정씨를 찾아갔다고 한다. 정씨가 낳은 아이는 첫 돌을 조금 넘긴 상태였다.

이때부터 양씨는 정씨를 수시로 폭행했다고 한다. 한집에 살던 정씨 모친에게 피해 사실을 알리지 못하게 협박하는 등 사실상 심리적으로 지배한 정황까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 몫으로 나오는 보육료로 육아용품, 먹거리를 사는 게 아니라 멋대로 쓰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급기야는 지난 6월에 20개월 된 아이를 강제 추행하거나 강간하고, 이불로 덮은 뒤 손과 발로 마구 때려 결국 숨지게 했다.

겁먹은 정씨와 함께 아이스박스에 시신을 숨긴 뒤에는 정씨 모친에게 ‘성관계하고 싶다’는 취지의 문자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현재 양씨의 아동학대 살해 등 혐의와 정씨의 사체은닉 등 혐의 사건을 심리하는 대전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유석철)에는 피해 아동을 위로하며 양씨 엄벌을 촉구하는 진정서, 탄원서가 쇄도하고 있다. 아직 양씨는 정식으로 반성하지 않았으나, 정씨는 잘못을 인정하며 용서를 구하는 문서를 재판부에 제출했다고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