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GSGG’ 김승원, 국회 윤리위 열어 징계하겠다”

“국회가 핫바지인가”

하반기 국회부의장으로 선출된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 연합

국회 부의장인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해 욕설로 추정되는 “GSGG” 발언을 한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징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의원은 1일 CBS 라디오에서 “국회를 희화화시켜서는 안 된다. 국회가 핫바지인가”라며 “국회 윤리위를 열어 당연히 징계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처음에 GSGG가 편의점 이름인 줄 알았다”며 “나중에 진짜 뜻을 듣고 깜짝 놀랐다. 금태섭 전 의원이 김 의원의 징계를 주장했는데 저도 동의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런 문제를 그냥 방치하고 넘어가면 국회가 우습게 된다”며 “국회 윤리위를 열어 이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생각한다. 박 의장이 당사자라 이 문제를 다루지 못하면 저라도 나서서 징계절차를 밟아야 하겠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오늘 (언론중재법 처리에) 실패했다. 국민의 열망을 담지 못했다. 도대체 뭘 더 양보해야 가짜뉴스 피해구제법을 통과시킬 수 있는지”라면서 “박병석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에 남을 겁니다. GSGG”라고 남겼다.

이후 부적절한 표현이라는 비판이 일자 김 의원은 “정부는 국민의 일반의지에 봉사해야 한다는 취지로 ‘Government serve general G’를 줄여 쓴 표현인데 비속어라는 지적이 나와서 수정했다”고 해명했다.

금 전 의원은 이를 두고 “한마디 사과나 반성 없이 변명이라고 내놓은 말도 천박하고 비겁하기 짝이 없다”며 반드시 국회에서 징계해야 한다. 모욕을 당한 것은 박 의장 개인이 아니라 그가 대표하는 국민 전체라고 볼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논란이 확산하자 박 의장을 찾아가 사과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