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술 먹여 성추행’ 20대 체포…성범죄 전력 5회

초등학생 성추행 혐의로 잡힌 20대, 성범죄 전력 확인
성범죄자 신상 정보 등록…전자발찌 부착자는 아니야


경기남부경찰청이 초등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A씨(29)를 긴급 체포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7시20분쯤 경기도 시흥시 길거리에서 만난 초등학교 6학년 B양과 C군을 유인해 자신의 집에 데려간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이후 이들에게 강제로 술을 먹이고 B양을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범행을 당한 후 집으로 돌아가 부모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고 부모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가 강제추행 등 혐의로 5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고 전했다. A씨는 성범죄자 신상정보 등록 대상자이지만 전자발찌 부착자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양이 스스로 자신을 따라왔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수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