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민 “눈 떠보니 대한민국은 부채공화국 전락”

정부 예산정책 강력 비판

장성민 전 의원. 최현규 기자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장성민 전 의원은 1일 “국가채무가 1000조원을 돌파했다. 눈 떠보니 빚의 공화국으로 추락한 대한민국의 자화상”이라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이 희대의 주인공은 문재인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현 정부 출범 첫해 400조원 수준이던 예산이 확장재정 기조 속에 5년 새 200조원이나 급증했고, 그 사이 국가채무가 1000조원을 넘어선 상황을 지적한 것이다.

장 전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재인 정권은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도 50.2%로 사상 처음 50%를 넘는 치욕적인 신기록을 수립했다”며 “여기에 내년 국민 1인당 국가채무도 2060만원으로 2000만원 선을 처음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대한민국은 국민 개개인이 기록적인 빚 부담을 안고 살아가야 할 부채 국민, 부채 개인으로 전락했다”며 “어느덧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이 부채 공화국이란 누명을 쓰게 됐다”고 했다. 또 “문재인 정권의 미친 빚잔치는 브레이크 없는 광란의 질주”라면서 “이는 곧 국민 1인당 미래 불안의 증가 속도이자 불확실성의 상승 속도”라고 우려했다.

장 전 의원은 “20·30대 ‘MZ 세대’는 이를 똑똑히 기억하라”며 “미국을 제외한 모든 나라가 경제 성장을 멈추고 후진국행을 하고, 일본 경제가 과거의 성장세를 멈추고 20년 동안 제자리 걸음을 하게 된 결정적 계기는 과중한 국가부채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문재인 정권이 추진한 국가파산의 예산 정책과 경제 정책을 멈춰 세우지 않으면 우리는 또 한 번의 국가부도상황을 맞게 될지도 모른다”며 “문 대통령님, 미친 빚잔치를 당장 멈추세요”라고 글을 맺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