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치료 중단’ 김철민, 대학로 공연 추억…“텅빈 자리”

김철민 페이스북 캡처

폐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54)이 과거 대학로 공연 시절을 추억했다.

김철민은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에 “텅 빈 자리”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을 여러 장 올렸다. 사진에는 대학로의 과거와 현재 풍경들이 담겼다.

특히 김철민의 과거 공연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사진 속 김철민은 관중 앞에서 기타를 치며 공연하고 있다. 그가 언급한 ‘자리’는 자신이 과거 관객과 호흡하던 곳을 뜻한 것으로 보인다.

김철민 페이스북 캡처

1994년 MBC 공채 5기 개그맨으로 데뷔한 김철민은 2019년 8월 폐암 말기 선고를 받고 투병 중이다. 김철민은 여러 방송에 출연해 부모와 나훈아 모창 가수 ‘너훈아’로 이름을 알린 형 김갑순 등 형제 둘이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며 가족력을 밝히기도 했다.

김철민은 2019년 7월 허리 통증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가 폐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 그는 같은 해 11월 폐암 치료를 하기 위해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복용하며 상태가 호전됐다고 알렸으나, 10개월 뒤 부작용으로 복용을 중단하고 항암 치료에 전념해 왔다.

그러나 최근 김철민은 온몸에 암세포가 퍼져 더 이상 항암치료가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그는 지난달 19일 항암치료를 중단했다고 전하며 “폐암 4기 투병 생활을 한 지 2년이 조금 지났다. 현재 몸 상태는 항암 치료를 더 이상 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12번의 항암, 5번 경추 교체 수술, 70번의 방사선 치료, 10번의 사이버 나이프 치료, 2시간마다 진통제 주사를 맞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온몸으로 암세포가 퍼져 있는 상태지만 포기하지 않고 잘 버티고 있다. 끝까지 버티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김철민 “더이상 항암치료 못하는 상태… 끝까지 ‘존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