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빼’로 ‘진정성’ 보인 윤희숙…김기현 “월급 반환도 얘기”

회관 사무실 짐정리 사실상 마무리
여야 원내수석회동서도 사퇴안 논의
정의당 장혜영 “與, 탈당 권유쇼” 일침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8월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부친의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과 여기에 자신이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되자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정리도 사실상 마친 것으로 1일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이 ‘사퇴쇼’라는 공세를 퍼부었지만, 국민의힘 내에서는 윤 의원의 ‘결기’라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의원실 관계자는 이날 “윤 의원이 책상 정리도 마쳤고 아예 비웠다”며 “책 등 일부 짐만 남아 택배로 보내면 될 상황”이라고 전했다. 지난 25일 의원직 사퇴 선언 후 당내 만류가 이어졌지만, 윤 의원이 의원회관 사무실 정리도 마치면서 사퇴 의지를 꺾기는 어려워 보인다. 윤 의원은 같은 날 사직서를 국회에 제출하기도 했다. 윤 의원 사직은 국회법에 따라 회기 중 본회의 의결, 회기가 아닐 때는 국회의장 허가를 거쳐 처리돼야 한다. 윤 의원은 의원직 사퇴 후 부친 부동산 의혹과 관련해 성실히 수사를 받겠다는 입장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내에서는 윤 의원의 결기 있는 사퇴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 정치인들의 도덕수준이 높아져야 한다고 하는 자신의 철학 때문에 끝까지 사임하겠다고 하셔서 저희는 그 뜻을 따라서 국회의원 직을 사퇴하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보고 있다”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마무리해야 된다라고 생각한다”고 빠른 사퇴한 처리를 강조했다. 이어 “사퇴안이 빨리 처리되지 않으면 본인이 받는 월급, 세비라고 하는 월급도 반환하겠다고 (윤 의원이) 얘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윤 의원에 대해 “결기 있는 모습에 대해서 상당히 평가한다”고 말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8월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부친의 땅투기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수석회담에서 윤 의원 사퇴안 처리를 논의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의원이 우리 당 지도부에 (사직서를) 조속히 처리해달라는 강한 본인의 의사를 여러차례 피력했다”며 “저희도 본인의 의사를 고려해 빨리 처리하는 데 이견이 없고, 이를 국회의장 및 민주당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한병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입장을 특별히 정한 것은 없고 국회법 절차에 따라 진행되면 의원들의 자유의사와 의지에 따라 결정 해야하지 않나”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지난 8월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부친의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며 손수건으로 입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민주당은 윤 의원의 사퇴 선언을 ‘사퇴쇼’라고 공세를 퍼붓기도 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전날 최고위원회 후 기자들과 만나 “여당 지도부 의원들 생각은 윤 의원이 ‘사퇴쇼’로 일컬어지는 행위를 할 것이 아니라, 정정당당히 수사받고 싶으시다면 탈당하고 수사를 받고, 그 결과에 따라 본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민주당의 공세에 대해 “아이러니하게도 윤 의원의 사퇴안 처리에 뜸을 들이는 것은 민주당이다. 민주당은 이미 사퇴 의사를 명확히 밝힌 윤 의원에게 사퇴 말고 탈당을 하라느니 수사부터 받으라느니 딴소리만 늘어놓고 있다”며 “민주당이 하는 것은 ‘탈당 권유 쇼’다. 민주당은 남의 당 의원에게 감 놔라 배 놔라 하기 전에 자당 내에 탈당을 권유했음에도 여전히 버젓이 당적을 유지하고 있는 의원들부터 제대로 처리하시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김어준 “윤희숙, 비혼 상태에서 누가 친정이라고 하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