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전자발찌 끊고 도주…전남 장흥서 12일째 행방 묘연


전남 장흥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아동·청소년성범죄자 A씨(50)의 행방이 12일째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A씨를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공개수배하기로 결정했다.

A씨는 아동·청소년 성범죄로 전자발찌를 부착하고 있던 도중 지난 달 21일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도주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오후 2시 10분쯤 장흥에 있는 자택을 빠져나왔다. 약 20여분간 차를 몰아 장흥군 유치면 가지산 일대로 향한 뒤 전동절단기로 전자발찌를 끊었다. 이어 인근 야산으로 도망친 뒤 자취를 감춘 상태다.

A씨의 전자발찌가 훼손될 당시 대전위치추척장치관제센터에 즉각 신호가 전달됐다. 광주, 전남, 경남, 부산지역의 전자발찌 부착자를 관리하는 관제센터에서 A씨의 전자발찌가 고의로 훼손된 것임을 확인해 광주보호관찰소 해남지소와 장흥경찰서에 이 사실을 알렸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인근 CCTV와 주변인 진술을 토대로 A씨 검거에 나섰지만,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최근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감시망을 피해 2명의 여성을 살해한 사건이 발생한 만큼 사안의 중대함을 느낀 광주보호관찰소와 장흥경찰서는 A씨의 인상착의가 담긴 수배전단을 배포하며 공개 수배를 시작했다.

A씨는 167cm에 56kg으로 작고 마른 체형에 ‘팔자걸음’이 특징이다. 도주 당시에는 주황색 계통 가방을 메고 흰 바탕에 검은 줄무늬가 있는 운동화를 착용했다. 당일 소주와 초콜릿도 구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A씨의 도주 정보 입수 직후 그가 향한 야산 일대에 기동대 2개 중대 등 경찰력 370여명을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였다. 검거에 난항을 겪자 법무부 보호관찰소와 경찰은 드론 3대와 체취견 10마리를 추가로 투입해 수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야산으로의 도주 외에도 A씨가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아났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영암, 화순, 나주 광주 지역도 함께 조사하고 있다.

A씨는 2011년 청소년 2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5년형과 더불어 신상정보 공개명령 10년 및 전자발찌 부착 7년형을 선고받았다.

지난달 말, A씨는 출소 후 전자발찌를 부착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평소 알고 지내던 20대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혐의로 고소돼 입건됐다. A씨는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압박감을 느끼고 도주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A씨의 자택 인근 지역으로 전입한 주민 중 일부는 성범죄자인 A씨가 살고 있다는 정보를 제대로 고지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제도 보완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한제경 인턴기자

장흥서 전자 발찌 끊고 달아난 50대, 11일째 행방 묘연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50대 성범죄 전과자 공개 수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