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DMZ, 희망의 사람들] 임금에 진상하던 대진항 문어 맛보세요


강원도 고성군 현내면 대진항 위판장 풍경. 바다로 나간 어선이 당일 잡아온 문어는 수협에서 관광 홍보 차원에서 즉석에서 삶은 뒤 진열해 판매한다.

손영옥 문화전문기자 yosoh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