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구조자에 1600만원 쐈다…두바이국왕의 포상금 플렉스[영상]

아랍에미리트에서 남성 4명이 고양이 구조 영상 화제
두바이국왕 공유 후 “무명의 영웅에게 감사하고파”

2층에서 떨어진 고양이를 담요로 구한 남성 4명이 고양이가 무사한 것을 확인하고 쓰다듬고 있다. 트위터 영상 캡처

2층에서 떨어진 고양이를 구조한 남성 4명이 두바이 왕실로부터 각각 1600만원의 포상금을 받았다고 인도 매체 시아삿 데일리가 31일 보도했다.

아랍에미리트 부통령 겸 총리이자 두바이 국왕인 셰이크 모하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은 25일 본인의 트위터 계정에 네 명의 남성이 고양이를 구조하는 영상을 올렸다.


그는 영상과 함께 “아름다운 우리 도시에서 이렇게 친절한 행동을 보게 되어 자랑스럽고 행복하다”며 “이 무명의 영웅들이 누군지 아는 사람은 우리가 그들에게 감사를 표할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적었다.

영상에는 건물 난간에 위태롭게 매달린 고양이가 나온다. 이를 본 남성들은 담요 같은 큰 천을 펼쳐 고양이가 안전하게 떨어질 수 있게 대비했다. 고양이는 결국 난간 아래로 떨어졌지만 다행히 담요 안으로 착지했다. 남성들은 고양이가 무사한 것을 확인한 후 고양이를 쓰다듬었다.

이 영상은 1일 기준 트위터에서만 조회수 23만회를 넘기며 아랍에미리트에서 화제를 끌었다. 특히 고양이가 임신 중이던 사실이 알려지며 구조에 나섰던 남성들은 큰 찬사를 받았다.

구조에 참여한 4명은 서로 모르는 사이였으나 고양이를 구하기 위해 힘을 합쳤다고 한다. 두 명은 인도 출신으로 도로 및 교통 당국에서 운전사로 일하며, 한 명은 버스 운전사, 마지막 한 명은 식료품점을 운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아삿 데일리는 막툼이 이들에게 포상금으로 각각 5만 디르함(약 1560만원)을 지급했다고 전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