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 커진 K-수소위원회, 다음주 수소 위크서 베일 벗는다

지난 6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그룹 제공

전 세계적으로 탄소중립 실현을 향한 시계추가 점점 빨라지면서 국내 대기업이 수소 사회 구현을 목표로 만든 ‘K-수소위원회’ 공식 출범이 다음 주로 예정됐다. 수소 동맹에 함께 참여할 전 세계 150여 개 수소 관련 기업들도 한 데 모여 수소 기술을 소개하는 대규모 전시 행사도 함께 열린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그룹과 SK, 포스코가 공동 의장을 맡는 최고경영자(CEO) 협의체인 수소기업협의체는 오는 8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H2비즈니스서밋’을 열고 첫발을 뗀다. H2비즈니스서밋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비롯한 대기업 총수들이 대거 참석한다.

오는 8일부터 사흘간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2021 수소모빌리티+쇼'가 진행된다.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 제공

정의선 회장과 최태원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지난 6월 경기도 화성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만나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논의한 바 있다. 이 협의체는 향후 각 기업 총수가 돌아가며 간사직을 맡고 정기 총회와 포럼 개최 등을 통해 수소 사회 구현과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한다는 구상을 세우고 있다. 초기 논의를 진행한 4개 그룹 외에도 추가로 기업들이 참여 의사를 밝히면서 협의체는 더 확장됐다. 롯데, 한화, GS, 현대중공업, 두산, 코오롱 등에 더해 수소 관련 기업 20여 곳을 회원으로 둘 계획이다.


이날 킨텍스에서는 전 세계 기업들의 수소 기술을 한 자리에서 선보이는 ‘2021 수소모빌리티+쇼’도 함께 진행된다. 수소모빌리티+쇼에서는 국내외 수소 관련 기업 150여 곳이 참가 예정이다. 수소연료전지 자동차와 수소 트램 등 수소 동력을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모빌리티와 수소 인프라, 수소 에너지, 수소 충전기술 등 수소 관련 최신 기술이 공개될 전망이다. 대기업 총수들도 총회를 마친 뒤 행사장을 둘러볼 계획으로 전해졌다.

전시회 현장에는 현대차와 기아, 현대모비스, 현대로템 등 현대차그룹과 포스코그룹 등 국내 기업 외에 에어리퀴드(프랑스), 에어프로덕츠(미국), 생고뱅(프랑스), 위첸만(독일), AVL(오스트리아) 등 해외 수소 기업들도 부스를 꾸리고 자체 수소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수소 분야 신제품·신기술 발표회인 ‘H2 이노베이션 어워드’를 비롯한 수소산업 온라인 세미나, 국제수소산업협회 얼라이언스(GHIAA) 포럼, 수소 K스타트업 투자유치 설명회, 국제수소 콘퍼런스 등도 진행된다.

현대차그룹은 수소기업협의체 공식 출범 하루 전인 오는 7일 오후 3시 ‘하이드로젠 웨이브’ 행사를 온라인으로 연다. 현대차그룹이 1998년부터 23년간 축적한 수소 기술과 수소 사회 구현을 위한 미래 수소 사업 비전 등이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최지웅 기자 wo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