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지원금 조회·신청 안내는 국민비서가…사용처는 민간포털 지도에서

행안부, 243개 지자체·신용카드사·한국간편결제진흥원과 업무협약


국민의 약 88%가 25만원씩 받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의 지급대상 조회 및 신청방법 등은 ‘국민비서’로 맞춤형 알림서비스를 받고 사용처는 ‘민간포털 지도’에서 확인하고 결제는 간편하게 ‘신용카드’로 하면 된다.

행정안전부는 2일 정부서울청사 별관 국제회의실에서 243개 지방자치단체, 9개 신용카드사, 한국간편결제진흥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오는 6일부터 시작되는 국민지원금 지급 절차를 앞두고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국민에게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원활하고 신속하게 지급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정안전부는 전체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예산을 교부하며, 업무관리시스템 구축을 지원하는 등 사업 수행 전반을 총괄 관리한다. 또 ‘국민비서’ 서비스를 통해 국민지원금 관련 맞춤형 정보(대상여부, 금액, 신청방법, 사용기한 및 사용지역 등)를 네이버앱·카카오톡·토스를 통해 제공한다.

243개 지방자치단체는 대상자 및 지급액을 확정하고 오프라인 신청 접수와 이의신청 접수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9개 신용카드사는 신용 또는 체크카드 방식의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신청 접수 및 충전금 지급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국민지원금 사용처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각 신용카드사 및 대형포털에 제공하여 국민이 지원금 사용처를 포털지도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