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북한 열병식 장소에 군부대 편성 포착돼”

38노스는 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북한 미림비행장으로 추정되는 위성사진을 공개하고 열병식 준비 움직임이 관찰된다고 전했다. 38노스 트위터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북한의 열병식 준비 움직임을 포착했다고 전했다.

38노스는 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북한 평양에 있는 미림 열병식 장소에서 부대 편성이 관찰됐다”고 전했다. 매체는 미림비행장으로 추정되는 곳에 군부대를 표시한 위성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38노스 트위터

매체는 “(열병식) 연습은 일반적으로 큰 열병식이 열리기 1~2달 전부터 시작된다”며 “오는 10월에 북한에서 열병식이 열릴 가능성이 있다는 걸 의미한다. 지난해에도 그랬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해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기념해 열병식을 열고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공개한 바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