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본 퀸 엘리자베스호 위용…5초 만에 솟아오른 F-35B

韓·英 동해 합동훈련 현장
함재기 F-35B 이함 시연


영국 항공모함 퀸 엘리자베스호(6만5000t급)에 탑재된 F-35B 스텔스 전투기가 비행 갑판에서 활주를 시작한 지 5초 만에 하늘로 날아올랐다.

지난달 31일 오후 포항 동쪽의 동해상에서 퀸 엘리자베스호는 한국 해군과 연합훈련을 실시했다.

취재진을 비롯해 갑판에 있던 인원들은 전원 헬멧과 고글을 쓰고 F-35B의 활주를 지켜봤다. 승조원들은 취재진을 향해 “몸에 힘을 주고 버텨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한국과 영국 해군의 연합훈련이 실시된 지난달 31일 오후 동해상에 위치한 영국 항공모함 퀸 엘리자베스함에서 F-35B 전투기가 이륙 시연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승조원이 앉으면서 신호를 주자 활주를 시작한 F-35B는 활주로 끝 스키점프대 모양의 경사로에서 짧은 도약 이후 이함에 성공했다. 뒤이어 대기하던 F-35B 1대가 같은 방식으로 떠올랐다.

F-35B는 수직이착륙기지만, 이함할 때는 이처럼 단거리 활주를 하고 착함할 때 수직으로 내려온다. 제임스 블랙모어 영국 해군 항모비행단장(대령)은 “F-35B를 최대 36대까지 탑재할 수 있는 퀸 엘리자베스호는 하루에 72소티(비행 횟수)를 운영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과 영국 해군의 연합훈련이 실시된 지난달 31일 오후 동해상에 위치한 영국 항공모함 퀸 엘리자베스함에서 F-35B 전투기가 이륙 시연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영국 항모로는 1992년(인빈시블호), 1997년(일러스트리어스호)에 이어 세 번째로 방한한 퀸 엘리자베스호는 동해 공해상에서 경항공모함 건조를 추진하는 한국 해군과 연합훈련을 했다.

이날 실시된 ‘한·영연합 해상기회훈련’에서는 인도주의적 차원의 탐색·구조 훈련과 해상군수기동 훈련이 진행됐다. 탐색·구조 훈련(SAREX)은 특정 해역에서 조난 선박을 가정해 상호 위치를 추적, 탐색하고 통신을 교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지난 5월 영국 포츠머스 해군기지를 떠난 퀸 엘리자베스호 항모 전단은 구축함 2척, 호위함 2척, 지원함 2척, 잠수함 1척 등 모두 8척으로 구성돼 항해를 이어오고 있다. 전단에는 미국과 네덜란드 함정도 1척씩 포함됐다. 다만 이번 훈련에는 미국과 네덜란드 함정은 제외됐다. 우리 해군에서는 대형수송함 독도함(1만4000t급)과 이지스 구축함이 참여했다.

스티브 무어하우스 영국 해군 항모전단장(준장)은 “헬기와 함정들을 통합 운용해 중복하지 않고 효율적으로 함께 수색작업을 진행하는 게 목표였다”며 “함정 간 신속한 정보 교류로 정보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을 확인하는 것도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 공동취재단,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