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페이커 날았다’ T1,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직행

선발전 최종전(3라운드)서 한화생명에 3대 2 승리
그룹 스테이지 직행하는 3시드 획득
한화생명은 4시드로 플레이-인 스테이지 行


T1이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직행을 확정지었다.

T1은 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한국 지역 대표 선발전 3라운드 경기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3대 2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3시드를 획득, 그룹 스테이지 직행을 확정했다. 한화생명은 4시드가 돼 최종 예선 격인 플레이-인 스테이지로 향하게 됐다.

LCK를 대표해 롤드컵에 나서는 팀들답게 둘 다 준수한 기량을 뽐냈다. T1은 ‘칸나’ 김창동과 ‘페이커’ 이상혁을 중심으로 한 상체 캐리 전략으로 초반 두 세트를 따냈다. 특히 이상혁은 자신의 시그니처 픽 아지르로 팀을 위기에서 여러 차례 구해내며 승부사다운 면모를 보였다.

한화생명은 에이스 ‘쵸비’ 정지훈과 바텀 듀오 ‘데프트’ 김혁규, ‘뷔스타’ 오효성의 활약이 돋보였다. 정지훈은 이날 2세트 때 이상혁 상대로 두 차례 솔로 킬을 따내고, 3세트 때 사일러스로 멋진 ‘원 맨 캐리’를 선보였다. 오효성도 라칸으로 정교한 이니시에이팅을 여러 번 성공시켰다. 한화생명은 3, 4세트를 내리 따내 세트스코어를 동점으로 되돌렸다.

마지막 집중력 차이에서 승패가 갈렸다. T1이 더 노련하고, 침착했다. T1은 정글 지역 전투에서 서포터와 정글러를 잃었으나, 이상혁(아지르)의 기습적인 ‘황제의 진영’ 사용으로 한화생명을 일망타진, 순식간에 전세를 역전시켰다. 이들은 미드 교전에서 한 차례 더 승전고를 울린 뒤 게임을 마무리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