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고발사주’ 보도매체 “尹지시로 이뤄진 정황有” 폭로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시절 대검이 여권 정치인에 대한 고발을 야당에 사주했다는 의혹을 보도한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의 이진동 기자가 “(고발 사주가) 윤 전 총장의 지시하에 이뤄졌다 볼 수 있는 정황이 있다”고 폭로했다.

‘뉴스버스’ 발행인인 이 기자는 2일 TBS 라디오에 나와 고발장의 명예훼손 피해자로 적시된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 등에게 직접 확인이 필요한 내용이 고발장에 들어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발장의 고발 내용은 김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 보도 등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등이 개입해 윤 전 총장과 김 씨 등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것이다.

이 기자는 이와 관련해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돼 있는데, 이를 알려면 김씨의 확인이 필요하지 않았겠나”라며 “이는 최소한 김씨나 윤 전 총장과 상의하고 (고발이) 이뤄진 정황”이라고 했다.

이어 “피고발인의 실명이 들어간 판결문까지 증거 자료로 넘겨졌다”며 검찰이 아니면 작성하기 어려운 내용이 고발장에 들어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기자는 고발장을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국민의힘 후보이던 검찰 출신 김웅 의원에게 전달했다는 내용을 두고는 “수사정보정책관은 검찰총장의 복심”이라며 “자기 독단으로 고발장을 넘기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이 ‘의원실에 수많은 제보가 있었고, 자료는 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했다’고 한 데 대해 이 기자는 “김 의원이 위법성 인식 하에 받았다는 걸 명확하게 입증하게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기자는 “본인들의 피해가 있었다면 직접 고발해야 하는데, 대검의 중요한 기능을 이용해 야당에 고발을 사주한 것 아닌가”라며 “검찰권의 사유화가 공론화돼 충분히 논의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자는 “고발장에 들어간 내용들을 분석하는 기사들이 예정돼 있다. 이를 보면 외부의 제3자가 고발장을 작성할 이유가 없다는 것을 분명하게 알 것”이라고 언급해 곧 후속 보도가 이어질 것임을 시사했다.ㄿ ㅗㅠ
이 기자는 또한 윤 전 총장이 보도 내용을 부인하며 법적 대응 검토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언론중재법 개정안 논란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이 직접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법을 만들면 안 된다고 얘기를 했었는데 비판 보도가 나왔다는 이유로 법적 대응을 한다는 건 모순되지 않으냐”고 반문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