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주인 찾은 한진중공업, 조선·건설 양날개 ‘활짝’

동부건설 컨소시엄 한진중공업 인수 마무리

홍문기 한진중공업 신임 대표. 한진중공업

한진중공업이 동부건설 컨소시엄으로의 인수합병 절차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짓고 새 출발 한다. 속도감 있는 경영 정상화와 신사업 진출은 물론이고 동부건설과의 시너지 효과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3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홍문기 동부엔지니어링 대표(59. 사진)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출하고 유상철 에코프라임PE 대표와 성경철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홍문기 신임 대표는 강릉고등학교와 서울대 토목공학과를 졸업하고 현대건설을 거쳐 동부건설 토목사업본부장, 동부엔지니어링 대표를 역임했다. 엔지니어로서 건설사 CEO까지 섭렵하며 전문성과 리더십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에 앞서 동부건설과 에코프라임마린기업재무안정사모투자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지난 8월 말 채권단과의 인수합병 절차를 거쳐 한진중공업 발행 주식의 66.85%를 확보, 최대 주주가 됐다.

인수합병 절차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서 경영정상화에 대한 안팎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컨소시엄 역시 한진중공업 정상화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어서 공격적 투자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방산과 관공선 중심의 수주로 매출 확대에 목말라 있는 조선 부문은 강점인 특수목적선 수주 확대와 호황기에 접어든 상선 시장 재진입이 가시화되는 분위기다. 주식매각 절차에 따른 불확실성이 해소됨에 따라 논의 중인 수주 건도 조만간 결실을 볼 것으로 보인다.

한진중공업이 해군에 인도한 대형수송함인 마라도함. 한진중공업

한진중공업은 함정의 100% 자체 설계와 건조를 할 수 있는 대한민국 대표 방위산업체다. 독도함, 마라도함 등의 각종 상륙함과 수송함, 고속정 분야에서 정평이 나 있고 국내 최다 함정 건조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한국형 경항공모함(CVX) 기본설계 사업 수주를 위해 대우조선해양과 상호협력 합의서(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특수목적선 분야의 경쟁력도 빼어나다. 한진중공업은 2007년 OSV(해양지원선) 분야의 고기술·고부가가치 선박인 DSV(잠수지원선)를 국내 최초로 수주한 조선사다. 2009년에는 극지 연구의 새 장을 연 최초의 국적 쇄빙선 아라온호를 건조했고 2017년에는 세계 최초로 LNG 벙커링선을 수주해 조선업계를 놀라게 했다. 올 초 지질자원연구원의 최첨단 3D·4D 물리탐사 연구선 수주에 성공한 것도 독보적인 기술력 덕택이다.

한진중공업은 조선 부문의 중장기 경쟁력 강화를 위해 우선 중형컨테이너선과 중소형 LNG선·LPG선, PC선(석유화학제품운반선), 원유 운반선 등을 중심으로 상선 수주를 재개하고 향후 영업력과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강해 시장 개척에 나설 방침이다.

건설 부문은 올해 현재까지 약 1조원의 수주고를 쌓았다. 전통적으로 공항, 항만, 도로 등 국가 기반 시설을 비롯한 공공공사 분야에 특화된 역량을 갖추고 있다. 이러한 전문성과 강점은 동부건설과의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더욱 증폭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대신 해모로 센트럴' 모델하우스 모습. 한진중공업

업계에서는 한진중공업이 양대 사업군인 건설과 조선 부문 모두 명실상부한 재도약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동부건설과 관계사들 입장에서도 같은 건설업에 포진한 한진중공업과의 시공 노하우와 기술력 공유를 통한 시너지뿐 아니라 친환경 에너지, 해양플랜트 등 신사업 진출과 사업 다각화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동부건설은 자사의 위기관리 능력과 경영 노하우를 통해 한진중공업 경영 정상화도 조기에 달성 가능하다는 자신감을 내비쳐왔다. 한진중공업 역시 매출 확대와 수익성 등 재무구조를 개선해 위상을 재정립하겠다는 각오다.

홍 대표는 “새롭게 다시 태어나는 혁신적 변화의 자세가 필요한 때”라며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선구자이자 건설산업의 개척자로서 회사가 핵심 경쟁력을 갖춰 미래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