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부친 농지법 위반 의혹에 “18살 때라 몰랐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부친이 17년 동안 농지를 보유하면서도 직접 농사를 짓지 않아 농지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이 3일 제기됐다. 이 대표는 농지 구입 당시 자신은 미국 유학 중이었다며 농지 보유 자체를 몰랐다고 밝혔다.

SBS는 이날 이 대표 부친이 2004년 1월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의 2023㎡ 규모 농지를 매입했으나 직접 농사를 짓지도 않았으며 영농 위탁도 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 대표의 부친은 SBS 취재진에게 “고교 동창 추천으로 1억6000만원에 농지를 구매했고, 은퇴 후 전원주택을 지을 목적으로 현재까지 보유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부친의 농지 보유 사실조차 알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이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선거에 출마할 때마다 독립 생계로 부모님 재산을 고지 거부했기 때문에 자세한 재산 내용을 인지할 기회가 없었다”며 “제 소유관계와도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이어 “농지 매입 시기는 제가 만 18세 되기 직전 미성년자일 때로, 미국 유학 중이었다”며 “가족을 대신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