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할머니 이젠 자책마세요” 주정훈, 패럴림픽 태권도 동메달

남자 75㎏급 동메달

3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홀 B에서 열린 도쿄 패럴림픽 남자 태권도 75kg급(스포츠등급 K44) 동메달 결정전에서 대한민국 주정훈이 러시아패럴림픽위원회 이살디비로프를 꺾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주정훈이 이살디비로프와 포옹하며 감격스러워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동메달이 확정된 순간 ‘태권청년’ 주정훈(27·SK에코플랜트·세계 12위)은 오열했다. 무릎에 얼굴을 묻은 채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태권도 종주국 대한민국을 대표해 나홀로 패럴림픽에 출전한 주정훈은 대회 전 “태권도 첫 메달을 걸고 웃으며 돌아오겠다”던 그는 자신의 약속을 지켰다.

동메달 결정전에 만난 상대는 공교롭게도 16강에서 패배를 안긴 마고메자드기르 이살디비로프(러시아패럴림픽위원회·세계 5위)였다. 패자부활 4강전에서 오른쪽 다리에 부상을 입은 그는 끝까지 자신의 발을 믿고 적극적으로 공격을 펼쳤고, 3연속 발차기로 점수를 따내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주정훈은 3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태권도 남자 75㎏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살디비로프와 ‘리벤지 매치’를 펼쳐 24-14로 승리했다.

주정훈은 이날 오전 열린 16강전에서 이살디비로프를 만나 31-35로 패해 8강 패자부활전에 나섰다. 파티흐 셀리크(터키·세계 7위)를 40-31로 제압한 그는 패자부활 4강에서도 아불파즈 아부잘리(아제르바이잔·세계 9위)를 46-32로 꺾고 동메달 결정전에 진출했다.

상대는 승자 준결승에서 멕시코의 후안 디에고 가르시아 로페스에게 12-14로 패하고 동메달 결정전에 오른 이살디비로프였다.

3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홀 B에서 열린 도쿄 패럴림픽 남자 태권도 75kg급(스포츠등급 K44) 패자부활 준결승에서 대한민국 주정훈(파란색)이 아제르바이잔 아불파즈 아부잘리와 대결하던 중 뒤돌려차기 공격이 상대방 얼굴에 맞고 있다. 장애인 태권도에서 얼굴 공격은 감점 대상이다. 사진공동취재단

주정훈은 1회전부터 3연속 몸통차기로 6점을 쌓으며 이살디비로프의 기선을 제압했다. 8-2로 앞선 채 1회전을 마친 주정훈은 2회전에서 14-7로 더 달아났고, 3회전에서는 24-14로 승리를 확정했다. 상대가 추격을 시도했으나, 경기 종료 45초를 남기고 주정훈이 3연속 발차기로 점수를 따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주정훈은 초등학교 2학년 때 태권도를 시작했다. 선수의 길을 걸으며 비장애인 선수들과 실력을 겨뤄온 그는 사춘기가 온 고등학교 2학년 때 운동을 그만두기도 했다.

하지만 주위의 권유로 2017년 겨울 다시 태권도복을 입었다. 올해 5월에는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도쿄 패럴림픽 아시아 선발전에서 1위를 차지해 한국 최초로 패럴림픽에 출전하는 태권도 국가대표가 됐다.

그리고 한국 첫 패럴림픽 태권도 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태권도는 이번 도쿄 대회에서 처음으로 패럴림픽 정식 종목에 채택됐다.

3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홀 B에서 열린 도쿄 패럴림픽 남자 태권도 75kg급(스포츠등급 K44)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주정훈이 시상대에서 기뻐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주정훈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이제 상처를 당당히 드러낼 수 있다. 태권도로 돌아오길 잘했다”며 웃었다. 그는 “부모님께 자랑스러운 아들이 세계에서 3등을 했다. 낳아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부모님도 아들 자랑을 많이 하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과 함께 메달을 들고 할머니를 뵈러 갈 것이다. 할머니가 저를 못 알아보시더라도. 손자가 할머니 집에서 다치긴 했지만, 할머니 덕에 이 대회에 나올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자라면서 할머니께서 한탄을 많이 하셨다. 우리 손자 너무 잘 컸는데 나 때문에 이렇게 다쳤다고 자책하셨다. 이젠 그 마음의 짐을 덜어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었다.

주정훈은 어릴 때 맞벌이하던 부모님 대신 할머니와 함께 지냈다. 두 살 때 할머니가 자리를 비운 새 소여물 절단기에 오른손을 잃었다.

아들 내외와 손자를 볼 때마다 죄책감에 눈물을 흘리던 할머니는 3년 전부터 치매 투병 중이다. 눈에 넣어도 안 아플 손자를 이제는 알아보지 못한다.

그런 할머니께 주정훈은 패럴림픽 메달을 따 목에 걸어드리고 싶다고 말해 왔다. 그리고 그 약속을 지키게 됐다.

이제 주정훈은 2024년 파리 패럴림픽에서는 금메달에 도전한다. 주정훈은 “파리패럴림픽 경기장을 미리 찾아봤다. 꼭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은 가장 많이 노력한 사람이 가져간다는 것을 깨달았다. 파리에선 나도 1등을 할 수 있도록 죽어라 하고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