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현철 아내 편지 “남편 큰 수술 받고 재활 중”

방송화면 캡처

가수 현철(76‧본명 강상수)이 건강 문제로 활동을 중단한 근황이 공개됐다.

KBS2 ‘연중 라이브’는 지난 3일 방송을 통해 건강 이상설이 돌던 현철의 근황을 그의 아내가 보낸 자필 편지를 통해 전했다. 편지엔 “남편이 큰 수술 후 2년 남짓 재활 치료를 받고 있다”며 “다시 팬들과 만나기 위해 재활ᅟ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편지엔 정확히 어떤 수술을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언급되지 않았다.

“이번 일을 겪으며 남편에게 제일 큰 힘은 사람이라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한 그는 “남편을 잊지 않고 끊임없이 격려와 응원을 보내주시는 팬들에게 감사하다. 그 마음을 절대 잊지 않고 조금이라도 보답하며 살겠다”고 덧붙였다.

현철은 1969년 ‘무정한 그대’로 데뷔해 20년 넘게 주목받지 못하다 1989년 ‘봉선화 연정’이 큰 인기를 끌면서 KBS2 가요대상을 수상했다. 이후 ‘사랑은 나비인가봐’ ‘싫다 싫어’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국민 가수’로 자리매김했다. 그러나 최근 2년간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건강 이상설이 돌았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