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박재홍·김도현, 부소니 콩쿠르 1·2위 ‘쾌거’

한국인 우승은 2015년 문지영에 이어 역대 두 번째

제63회 부소니 콩쿠르에서 우승을 차지한 피아니스트 박재홍(왼쪽)과 준우승한 김도현. 금호문화재단·Ningyuen Li.

세계적 권위의 부소니 콩쿠르에서 한국 피아니스트 박재홍(22)과 김도현(27)이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볼차노에서 막을 내린 제63회 페루초 부소니 국제 피아노 콩쿠르는 박재홍이 1위와 부소니 작품 최고연주상, 실내악 최고 연주상, 후원재단이 수여하는 앨리스 타르타로티(Alice Tartarotti)상, 키보드 커리어 개발상 등 4개 부문 특별상을 휩쓸었다. 이어 김도현이 2위, 오스트리아의 루카스 슈테르나트(20)가 3위를 수상했다.

한국인 피아니스트가 부소니 콩쿠르에서 우승한 것은 2015년 문지영에 이어 두 번째다. 우승한 박재홍은 상금 2만2000유로(약 3000만원)와 실내악 특별상 부상으로 2023년 2월 슈만 콰르텟과의 투어 연주 기회를 받았으며, 준우승한 김도현은 상금 1만 유로(1400만원)를 받았다.

2년마다 열리는 부소니 콩쿠르는 이탈리아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 페루초 부소니(1866~1924)를 기리기 위해 1949년 시작됐다. 클라우디오 아라우, 빌헬름 박하우스, 알프레드 코르토, 발터 기제킹, 디누 리파티, 아르투르 루빈슈타인, 아르투로 베네데티 미켈란젤리 등 전설적인 피아니스트들이 명예위원으로 참가하며 콩쿠르 발족 당시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그리고 알프레드 브렌델, 외르크 데무스, 마르타 아르게리치, 개릭 올슨, 리처드 구드 등 세계적인 피아니스트를 배출하며 권위있는 콩쿠르로 자리매김했다. 역대 한국인 수상자로는 백건우(69년 특별상에 해당하는 금메달), 서혜경(80년 1위 없는 2위), 이윤수(97년 1위 없는 2위), 손민수(99년 3위), 조혜정(01년 2위), 임동민(01년 3위), 김혜진(05년 3위), 문지영(15년 1위), 원재연 (17년 2위) 등이 있다.

2002년부터 짝수 해에 예선을, 홀수 해에 본선을 진행하는 부소니 콩쿠르는 제63회의 경우 지난해 8월 진행된 예선을 통해 총 33명의 본선 참가자가 가려졌다. 본선은 지난달 24일부터 3일까지 볼차노에서 진행됐으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참가가 불가해진 3명과 기권자 3명을 제외하고 최종 27명이 참가했다. 본선은 독주 무대를 선보이는 준결선과 1차 결선, 슈만 콰르텟과 실내악 연주를 선보이는 2차 결선, 최종 협연 결선 무대로 진행되었다.

우승한 박재홍은 2014년 금호영재콘세트에서 데뷔했으며 2014 에틀링겐 영아티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 4위, 2015 클리블랜드 영아티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 1위, 2016 지나 바카우어 영아티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 1위, 2017 아르투르 루빈슈타인 국제 피아노 콩쿠르 결선 진출 등의 성적을 거뒀다. 이스라엘 필하모닉, 예루살렘 카메라타, 유타 심포니, KBS교향악단,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를 비롯한 오케스트라와 협연했고 이탈리아, 아르헨티나, 네덜란드, 폴란드, 스페인, 미국 등에서 연주를 선보인 바 있다.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김대진을 사사하고 있는 박재홍은 지난 2019년 대회에 참가했으나 본선 1차 관문에서 탈락했다가 올해 재도전해서 우승의 영광을 얻었다.

박재홍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위와 4개의 특별상까지 받게 돼 뭐라 할 수 없을 만큼 기쁘다”면서 “항상 아낌없는 가르침과 사랑으로 인도해준 김대진 선생님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꾸준히 정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준우승한 김도현은 2017 베르비에 페스티벌 방돔 프라이즈 콩쿠르 1위없는 공동 2위, 뉴욕 영 콘서트 아티스트 오디션 1위, 2019 차이콥스키 콩쿠르 세미 파이널 특별상을 수상했다. 특히 차이콥스키 콩쿠르에서는 발레리 게르기예프의 특별 초청을 받아 우승자 갈라 콘서트 무대에 오르며 주목받은 바 있다. 김도현은 백혜선, 세르게이 바바얀 사사로 미국 클리블랜드 음악원에서 공부했고, 줄리아드 음악원으로 진학해 세르게이 바바얀을 사사했다. 현재는 클리블랜드 음악원에서 전문 연주자 과정에 재학 중이다. 김도현은 올해 금호라이징스타로 선정돼 지난 2월 한국에서 첫 독주 무대를 선보인 바 있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