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검사 새치기’ 논란 김민석 의원 “특혜 요구 안 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민석 의원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는 과정에서 이른 아침부터 줄을 선 시민보다 먼저 검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김 의원 측은 “특혜를 요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병원 측은 “VIP나 응급환자에 대해선 필요한 경우 먼저 검사를 받게 한다”고 설명했다.

SBS는 서울 영등포구가 지역구인 김 의원이 영등포구에 위치한 한 병원 지난 2일 오후 9시10분 방문해 줄 서 있던 시민들보다 먼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은 병원 측 안내를 받고 바로 검사를 받았고 이 과정에서 먼저 기다리던 시민들에게는 아무런 설명이 없었다.

이에 병원 측은 “평소 코로나 검사에 대해 예약을 받지 않는다”면서 “VIP나 응급환자에 대해서는 필요한 경우 먼저 검사를 받도록 한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 측의 연락은 전날(1일) 받았다”고 했다. 결과적으로 사전에 김 의원의 검사 일정을 전달받은 병원 측이 특혜를 제공한 셈이다. 다만 병원 측은 새치기 논란에 대해 “당시 시민 5~6명 정도만 줄을 서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시민들은 바쁘지 않은 사람, 특혜받고 싶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겠냐는 반응을 보였다. 한 시민은 SBS에 “저보다 연로하신 분들도 많이 대기하셨고 저희도 거의 한 시간 이상 대기했는데…”라고 말했다. 김 의원 측은 다음날 대통령과 오찬 간담회를 앞두고 검사 당일 결과를 받아야 해 수소문해 이 병원을 방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병원 안내에 따라 검사를 받았을 뿐 특혜를 요구하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