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父 농지법 의혹…與 “못 넘어가”-野 “억까 그만”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에 따른 후폭풍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문제는 결코 가볍지 않다. 몰랐다고 어물쩍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김진욱 대변인은 4일 서면 논평을 내고 “이 대표가 원외 인사라 권익위 조사 대상은 아니었지만, 사회적으로 부동산 투기가 문제가 됐던 만큼 집안 부동산 소유 등을 자체 점검했어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 대표가 국민의힘 의원들의 농지법 위반에 유독 관대했던 것이, 혹시 동병상련의 심정 때문은 아니었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표가 윤희숙 의원 사퇴를 만류하며 흘린 눈물이 ‘악어의 눈물’이라는 세간의 비판 의미를 새기길 바란다”며 “국민의힘 부동산 투기 의혹자들에 대해 어떤 후속 조치를 취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일갈했다.

친문 강성인 신동근 의원도 페이스북에 “이 대표가 윤 의원 사퇴에 찬성한다고 했는데, 이제 어렵게 된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는 “정작 이 대표 부친이 농지 투기 의심을 받게 됐으니, 윤 의원 사퇴가 처리되면 이 대표는 당대표직을 던져야 할 상황에 처한 것”이라며 “진퇴양난이요, 점입가경이요, 설상가상”이라고 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유학 시절이라 몰랐다면 다인가. 세 차례 국회의원에 출마한 제1야당 대표가 직계가족 부동산 문제를 점검하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은 국민을 대표할 최소한의 자격이 없다는 의미”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해명으로 정리가 끝났다는 분위기다.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SNS에서 “이 대표가 관여할 여지가 전혀 없는 사안이다. 그걸 두고 이 대표를 공격하는 민주당은 참 잘못된 처사”라며 “그만들 하시라. 자기 눈의 대들보는 못 보고, 다른 사람 눈의 티끌을 탓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 측 김철근 정무실장도 SNS에 “이마저도 내로남불인가. 문재인 대통령의 양산토지에 대한 농지법 위반 의혹에 대해서는 어물쩍 넘어가고. 별 설득력도 없는 가혹한 ‘억까’(억지 비판) 정치 그만하길 바란다”고 불만을 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