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전·충남 경선서 54.81% 압승…“원팀 되도록”

4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에서 후보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첫 순회경선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압승을 거뒀다.

이 지사는 4일 오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전·충남 경선에서 유효투표 2만5564표 중 1만4012표(54.81%)를 얻었다. 7007표(27.41%)에 그친 이낙연 전 대표를 더블스코어로 제친 셈이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003표(7.84%)로 3위를 차지했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1704표·6.67%), 박용진 의원(624표·2.24%), 김두관 의원(214표·0.84%) 순이었다.

가장 비중이 높았던 권리당원 투표에서 이 지사는 55.21%의 지지율로 1위에 올랐다. 이 전 대표 27.23%, 정 전 총리 7.37%, 추 전 장관 6.82%, 박 의원 2.51%, 김 의원 0.86% 순이었다.

대의원 투표에서는 이 지사 득표율이 42.02%로 다소 낮았고, 이 전 대표는 33.07%로 상대적으로 선전했다. 정 전 총리 22.70%, 추 전 장관 1.69%, 박 의원 0.39%, 김 의원 0.13% 순이었다.

이 지사는 경선 후 기자들과 만나 “감사하다. 당원 동지 여러분이 본선 경쟁력을 중심으로 큰일을 할 후보를 적극 지지해줬다고 생각한다”며 “원팀이 될 수 있도록, 네거티브 없는 정책선거에 좀 더 집중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대전·충남 당원들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저의 부족함을 메꾸겠다”며 “오늘 결과는 200만 선거인단 중에서도 6만명의 선택이다. 앞으로 갈 길이 많이 남았다. 최선을 다 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오는 5일 세종·충북 순회경선 결과를 발표한다. 이어 대구·경북(11일), 강원(12일) 등을 거쳐 내달 10일 서울에서 순회 경선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