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불 탈출 아프간 꼬마형제, 독버섯 먹고 하루차 사망”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폴란드에 도착한 아프간 사람들. EPA연합뉴스

천신만고 끝에 카불을 탈출한 5세 소년이 독버섯을 먹고 사망한 데 이어 함께 독버섯을 먹은 한 살 위의 형도 끝내 숨졌다.

3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부모를 따라 폴란드 바르샤바 교외 난민캠프에 도착한 5, 6세 형제가 다음 날 독버섯을 먹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연이어 사망했다. 동생이 뇌손상을 겪은 끝에 전날 먼저 사망 판정을 받았다.

형 역시 심각한 뇌손상 증상이 확인되는 등 예후가 좋지 않아 간 이식 수술까지 받았지만 이날 끝내 숨을 거뒀다.
17세 누나는 입원했다가 현재 퇴원한 상태다.

의료진은 “버섯이 지닌 독이 성인보다 아동에 더 치명적”이라고 설명했다. 이들 가족은 센터 인근에서 딴 버섯으로 수프를 끓여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형제의 아버지는 영국군 협력자로, 탈레반이 아프간 전역을 점령하자 폴란드 군대와 아프간을 탈출해 해당 캠프에 머물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폴란드 언론에서는 캠프 측이 식사를 부실하게 제공해 아프간인들이 굶주렸고, 그 때문에 이들 가족이 버섯을 채취하게 된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당국은 이 같은 주장을 부인했다. 마리우스 카민스키 폴란드 내무부 장관은 “이번 사건은 비극이지만 센터의 부주의나 과실 탓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현재 검찰이 센터 측을 상대로 과실이나 부주의 여부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