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 가슴에” 이재명 기선제압…이낙연, 일격에 당황

4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왼쪽)와 이낙연 후보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첫 경선 무대인 대전·충남에서 압승을 거뒀다.

이재명 후보로서는 초반부터 대세론을 다지면서 향후 레이스의 청신호를 켜게 됐고, 중원을 무대로 역전의 발판을 노렸던 이낙연 후보로서는 일격을 당한 모양새가 됐다.

4일 발표된 대전·충남 경선 투표 결과에 따르면 이재명 후보는 54.81%의 득표율로 2위 이낙연 후보(27.41%)에 정확히 더블스코어로 이겼다.

양강 주자의 희비는 뚜렷하게 교차했다. 이재명 캠프는 과반 압승의 여세를 이어가 결선투표 없이 경선을 마무리하겠다고 자신하는 분위기다. 특히 당원 투표에서도 압도적 우세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한껏 고무된 표정이다.

박찬대 캠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대전·충남 국민들이 기회를 주셨다. 첫 선택, 첫사랑을 가슴에 품고 전 국민께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4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에서 후보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연합뉴스

이낙연 캠프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가운데 5일 세종·충북 경선에서 만회를 벼르는 표정이다. 그나마 당내 조직력이 반영되는 대의원 투표에서 이재명 후보 42.02%, 이낙연 후보 33.07%로 상대적으로 격차가 적었다는 부분에 의미를 두고 있다.

오영훈 캠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대전·충남 권리당원과 대의원 선택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순회 경선의 여정을 반드시 승리의 길로 만들기 위해 전력투구하겠다”고 전했다.

대전·충남 선거인단 수는 전체의 7%에 불과하지만, 충청 민심이 전통적으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한데다 첫 번째 경선이라는 점에서 추후 레이스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이재명의 여유, 충북 경선일에 TK 공략…이낙연, 균형발전으로 반격 모색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