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어른 앞에서 말다툼 하다 장검으로 아내 살해

MBC 뉴스 화면 캡처

장인어른 앞에서 소장용 장검으로 아내를 살해한 40대 남성에 대한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유족들은 수년 전부터 폭력과 협박을 일삼았다며 엄벌을 촉구했다. 지난달 법원의 접근금지 명령을 어기고 밤늦게 피해자를 찾아오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살인 혐의를 받는 남성 A씨(49)에 대한 구속영장을 지난 4일 신청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일 오후 2시쯤 서울 강서구 화곡동 자택에서 아내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와 피해자는 지난 5월부터 별거하며 이혼 소송을 벌여왔다.

피해자는 ‘자녀들 옷을 가져가라’는 A씨 말을 듣고 부친과 함께 A씨의 집을 찾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당일 A씨와 이혼 문제로 말다툼을 하던 중 피해자가 자신의 부친에게 이 장면을 촬영하라고 하자 격분해 집에 있던 1m가량의 장검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식도가 아닌 경우 칼날의 길이가 15㎝를 넘으면 경찰이 범죄경력과 정신병력을 조회한 뒤 소지 허가를 내준다. A씨는 이런 과정을 거쳐 선물 받은 장검을 ‘소장용’으로 허가받아 지니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범행 직후 본인이 직접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체포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너무 흥분해 상황이 제대로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가 아니었으며 정신병력 의심 정황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들은 수년 전부터 가정폭력과 협박에 시달려왔다고 호소했다. 피해자 부친은 MBC에 “말다툼을 하면 항상 흉기로 위협했다. 예전에도 딸이 전화 와서 보면 ‘아빠, 나 좀 살려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A씨는 이혼을 원치 않았고 지난달 법원의 접근금지 명령을 어기고 밤늦게 집에 찾아와 괴롭힌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들은 엄벌을 요구하고 있다. 피해자 동생은 “몇 년 살고 나올 거 아니냐. 엄벌에 처했으면 좋겠다. (저희한테는) 자기는 아무 기억이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