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는 국민의힘 측 사람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본인의 지휘 아래 있던 검찰이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하자 해당 의혹을 보도한 매체가 국민의힘 관계자가 취재원이라고 밝혀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윤 전 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보도한 매체 뉴스버스의 발행인 이진동씨는 지난 3일 KBS1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대선 정국에 미칠 파장을 알고 있는데 기사를 날조하고 조작했다는 건 말도 안 되는 억지”라면서 “오히려 윤석열 캠프 쪽이 ‘배후세력 유착’이라며 저희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보자에 대한 신원은 정확히 밝힐 수는 없다고 했다. 조국 추종 세력이냐는 질문에 “지금은 밝힐 수 없다”고 한 그는 “미래통합당 법률지원단까지 갔다는 얘기를 김웅 의원이 했기 때문에 미래통합당 측, 지금 국민의힘 측 사람인 것은 맞다”고 답했다.

김웅 의원이 제보자가 아니냐는 추측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제보자가 단연코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첫 해명과 두 번째 해명이 다르고 그 이후에 공익제보라는 말씀을 하는 걸 보면 그렇게 다를 수 없다”고 한 발행인은 “고발장은 19페이지인데 증거자료까지 200페이지가량이다. 고발장 자체가 입증 자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뉴스버스는 지난 2일 윤 전 총장이 재임 중이던 지난해 4월 윤 전 총장 측근인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후보였던 김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의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등 총 11명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 고발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고발장에 고발인란은 비워뒀으며 명예훼손 피해자는 윤 전 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한동훈 검사장 등 3명으로 알려졌다. 이날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이 윤 전 총장의 부인과 장모 사건 ‘채널A 사건’ 보도 경위를 전담, 정보를 수집하고 관련 법리를 만들었다는 증언이 당시 대검 고위간부에게서 나왔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김오수 검찰총장은 곧바로 대검 감찰부에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이 사건의 감찰 필요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사실 확인과 법리 검토를 법무부 감찰관실에 지시했다. 이 같은 지시에 대검찰청 감찰 3과는 전날 손 보호관이 사용했던 컴퓨터들을 확보해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윤석열 또다시 저격한 홍준표 “배 째라식 후안무치”
추미애, ‘증거 대라’ 尹에 “궁지에 몰린 범죄자 언사”
이재명, ‘고발 사주 의혹’ 尹에 “청산돼야 할 적폐”
쌓인 악재에 포위된 윤석열…대권 도전 후 최대 위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