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손흥민 “밀집수비 공략은 숙제…이라크 시간끌기 생각 변함없어”

상대 밀집수비 공략 “항상 풀어야 할 숙제”
이라크 시간끌기 발언엔 “생각 변함없다”

남자 축구 국가대표 손흥민이 5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에서 화상 기자회견 중 기자단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이자 핵심전력 손흥민(29)이 7일 레바논전을 앞두고 각오를 다졌다. 지난 2일 이라크전에서 무승부에 그치며 찜찜한 출발을 한 데 대한 반성도 털어놨지만 한편으로 이라크를 향한 ‘침대축구’ 비판 관련해서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도 말했다.

손흥민은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2차전 레바논전을 이틀 앞둔 5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 전 화상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표팀은 사흘 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이라크전 홈경기에서 무득점 무승부를 기록해 조 3위로 기대보다 좋지 않은 출발을 했다.

이라크전에서 손흥민을 비롯한 한국 공격진은 상대 밀집 수비에 막히며 슈팅을 좀체 시도하지 못했다. 앞으로 최종예선 다른 상대에게도 고전이 예상되는 장면이었다. 손흥민은 “밀집 수비를 경험해본 바로는 어떤 약속된 플레이보다 세밀한 플레이가 더 중요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기본적인 패스 강도, 공 움직이는 속도가 다 개선돼야 한다. 세밀한 공간을 인지하는 것도, 그런 공간을 잘 파고드는 것도 중요하다. 어려운 문제고 항상 풀어야 하는 숙제”라고 했다.

손흥민은 소속팀에서만큼 슛을 자주 시도하지 않는다는 비판에 “저도 해결을 하고 싶다. 그런 책임감도 있다”고 했다. 그는 “때리지 않으려고 안 때린 건 아니다. 밖에서 보는 입장과 경기장에서 뛰는 입장이 다를 수 있다”면서도 “저도 고쳐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저희 팀이 잘하려면, 승리하려면 골을 넣어야 하기 때문에 앞으로는 슛을 좀 더 때리려고 한다”고 했다.

손흥민은 이라크전 직후 방송 인터뷰에서 상대가 경기 내내 시간을 끌었다며 “이렇게(시간끌기) 한다면 축구에 발전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2006 독일월드컵에서 한국을 지휘했던 이라크의 딕 아드보카트 감독은 “(시간을 끌었다는 건) 근거 없는 발언”이라고 일축했다. 밖에서 보기에 노골적인 시간끌기가 잘 드러나지 않은 데다가 두 인물의 화제성도 커 경기 뒤 논란이 일었다.

손흥민은 관련 질문에 몇 초간 고민한 뒤 “저의 생각은 변함이 없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아드보카트 감독이) 혹시 다른 경기를 본 건가 하는 마음이 들기도 했다”며 미소 지은 뒤 “각자 생각은 다를 수 있다. 감독님 나름대로, 저는 제 나름대로 입장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슈화되려고 한 발언이 아니다. 한 축구팬으로서 축구가 발전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한 발언”이라고 덧붙였다.

상대도 시간끌기 한 걸 인정했다는 취지 발언도 했다. 손흥민은 “경기 뒤 이라크 선수들과 도핑 검사를 했는데 이해 안 되던 부분을 많이 얘기해줬다. 선수 대 선수 입장으로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10분, 5분 남기고 시간을 끈다면 인정해야 하고 전술이라 보겠지만, 경기 시작과 동시에 골키퍼부터 시간을 끄는 건 제재하지 않는 자체가 큰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손흥민은 무관중 방침 때문에 경기장에 오지 못하는 팬들에게 밖에서라도 성원해달라고 했다. 그는 “축구라는 스포츠가 팬이 없다면 존재할까 하는 생각을 항상 해왔다”며 “텅 빈 경기장에서 경기하는 자체가 흥도 나지 않고 에너지가 많이 부족하다. 남은 9경기 치르는 과정에 팬들 성원과 응원이 진심으로 필요하다“고 부탁했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