쌓인 악재에 포위된 윤석열…대권 도전 후 최대 위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겹악재’로 대권 도전 선언 후 최대 위기를 맞았다. 지지율 정체가 계속되는 와중에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 사주’ 의혹이 확산되며 거센 압박을 받고 있다. 경선 룰 갈등 국면에서도 막판까지 ‘역선택 방지’ 입장을 고수하다 타 주자들의 협공을 받는 처지에 내몰렸다.

‘고발 사주 의혹’은 그동안 제기됐던 윤 전 총장 처가 관련 의혹이 아니라 본인의 검찰총장 재직 시절을 겨냥하고 있다는 점에서 메가톤급 폭발력을 지닌 사안이다. 윤 전 총장 캠프 관계자는 5일 통화에서 “국민들 판단에 맡길 수밖에 없다. 여론 추이를 면밀히 지켜보며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사주한다는 것 자체가 상식에 맞지 않는다. (증거가) 있으면 대보라”며 반박했지만 파장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전망이다. 사건 실체와는 무관하게 진실게임 국면이 길어질 경우 공정과 상식을 최우선으로 내세웠던 윤 전 총장 브랜드에 타격이 있을 것이란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여야를 가리지 않고 비판 수위도 높아지고 있다. 당내 경선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 “곧 드러날 일을 공작정치 운운으로 대응하는 것은 기존 정치인들이 무조건 부인하고 보자는 배째라식 후안무치 대응”이라며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라”고 지적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이 만약 사실이라면 이는 검찰총장의 공권력을 사유화한 헌법유린 범죄”라며 윤 전 총장을 몰아세웠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궁지에 몰린 범죄자들이 뭔가 두려운 장래를 직감하고 마지막 순간에 입에 다는 언사”라며 “윤 전 총장이 증거 있으면 대보라고 큰 소리를 떵떵 치는 데는 뭔가 단단히 믿는 구석이 있는 모양”이라고 비난했다.


‘역선택 방지’를 둘러싼 논란도 결과와 무관하게 윤 전 총장이 적잖은 부담을 지게 됐다. 당내 주자 대다수가 역선택 방지 조항에 반대하는 연합전선을 폈고, 윤 전 총장과 같은 입장이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마저 막판에 찬성 입장을 철회했다. 이 과정에서 ‘정홍원 선관위’가 윤 전 총장에게 유리한 룰을 결정하려 한다는 비판론이 일면서 경선 파열음이 계속됐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은 입장 변화 없이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공정 경선 서약식과 선관위원장·후보 간담회에 참석해 “당이 정말 정권교체를 할 수 있는지, 이 나라를 제대로 리드할 수 있는지 국민들께 보여주는 경선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윤석열 또다시 저격한 홍준표 “배 째라식 후안무치”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는 국민의힘 측 사람
추미애, ‘증거 대라’ 尹에 “궁지에 몰린 범죄자 언사”
이재명, ‘고발 사주 의혹’ 尹에 “청산돼야 할 적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