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경선 방역수칙 위반’ 논란에 “방역지침 계도”

민주노총 집회와 비교하며 ‘이중 잣대’ 지적도

4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 시작에 앞서 지지자들이 후보들을 응원하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지역순회 경선 현장서 방역수칙 위반 문제가 제기되자, 당 선관위 차원에서 최대한 모이지 않도록 계도 활동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한준호 선관위 대변인은 6일 기자들과 만나 “지지자들이 최대한 모이지 않도록 권고하고 이끌어나가는 것이 (당) 선관위의 역할”이라며 “합동연설회장 외부에 모일 수 있는 공간에 대해서 (모임을) 차단하고 (지지자들에게) 방역지침을 계도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주말 충청권 경선에서 행사장 바깥에 지지자들이 대거 모이면서 방역수칙 위반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선출하는 '충북·세종 민주당 순회경선'이 진행된 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서원구 CJB컨벤션센터에 지지자들이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연합

정부에서는 공적 활동이라 방역수칙 위반은 아니라고 밝혔지만,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노동자 집회는 ‘사적 활동’이라는 뜻이냐”고 지적하는 등 정부의 ‘이중 잣대’에 대한 비판이 나왔다.

한 대변인은 이에 “민주노총의 경우 방역지침을 위반하면서 사람들을 모아 집회한 것이고, 저희는 모이지 못하도록 차단했음에도 불구하고 지지층이 모인 것”이라며 “민주노총이 노조원을 모으려 했다면 저희는 가급적 흩어지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선관위는 이날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대구·경북 경선부터 대의원 현장투표를 온라인·ARS 투표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사전에 현장투표를 신청한 국민·일반당원의 경우에는 현장투표가 가능하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정의당 “노동자 집회는 구속, 與 경선 인파는 무죄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