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영업 정상화 길에 최선”…‘위드 코로나’ 대비 주문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조선산업 성과와 재도약 전략을 의제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우리가 백신 접종에서도 앞서가는 나라가 되는 것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만큼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어 나가면 방역과 일상을 조화시킬 수 있는 새로운 방역체계로의 점진적인 전환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드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겠다는 뜻을 에둘러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불가피한 선택으로 고강도 방역조치를 연장하고 있지만, 최대한 빨리 일상을 회복해야 한다는 목표에 대해 한마음을 갖고 있다”며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대로 백신 접종 완료자들에 대한 인원 제한을 완화하겠다. 앞으로 점점 더 영업 정상화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 호조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내수 회복세가 더딘 것이 민생의 회복을 지연시키고 있다”며 “특히 대면 서비스업과 관광·문화업, 소상공인과 자영업 하시는 분들에게 고통의 시간이 길어지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 금할 길이 없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다행스럽게도 국민들의 적극적 참여 덕분에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올라가고 있다”며 “1차 접종자 수가 3천만 명을 넘어서며 18세 이상 성인의 접종률이 70%에 다가가고 있고, 접종 완료율도 40%를 넘어 가파르게 상승하는 등 최근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접종 속도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조선산업 성과와 재도약 전략을 의제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문 대통령은 6일부터 진행되는 국민상생지원금의 빠른 지급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신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국민지원금의 신청과 지급에 디지털 강국, 전자정부 선도국가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 호조 경기를 언급하며 “코로나 위기 속에서 한국 경제는 더욱 강한 경제로 거듭나고 있다. 디지털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면서 환경·저탄소 경제 전환에 사활을 걸고 속도를 높여나간다면 우리 수출 산업의 미래경쟁력은 더욱 막강해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속보] 문 대통령 “새 방역체계로 점진적 전환 모색”
문대통령 “코로나 신용사면 200만명, 빠짐없이 혜택 받도록”
[속보] 文, ‘태풍 피해’ 포항 특별재난지역 선포 재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