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인기 업은 홍준표…“한다면 한다는 이미지 통했다”

여야 후보 통틀어 3위
보수주자 순위서도 尹 1.9%P차 추격
강한 이미지·사이다 발언에 2030 반응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6일 강원 춘천시 국민의힘 강원도당에서 열린 당원 인사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의 기세가 예사롭지 않다. 홍 의원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2030세대와 중도층, 호남의 지지를 이끌어내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양강구도 속에서 홍 의원이 다크호스로 급부상한 것은 분명해 보인다.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홍 의원이 3위에 진입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3~4일 전국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대선 후보 적합도에서 홍 의원은 13.6%를 기록하며 여야 후보 중 3위를 기록했다. 오차범위 내이지만 홍 의원이 이 기관 여론조사에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11.7%)보다 앞선 것은 처음이다.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각각 28.0%, 26.4%였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6일 강원 춘천시 국민의힘 강원도당에서 열린 당원 인사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진영 대선 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에서 홍 의원은 26.3%를 기록하며 1위 윤 전 총장(28.2%)을 1.9% 포인트 차이로 턱밑까지 추격했다(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홍 의원에 대한 20, 30대 지지율이 갑자기 오른 점은 눈에 띄는 변화다. MZ세대가 보수적 이미지가 강한 홍 의원을 지지하는 현상이 빚어지고 있는 것이다. 한 국민의힘의 의원은 “홍 의원이 로스쿨 폐지·사법시험 부활 등의 공약을 내걸었는데, 젊은 세대들은 홍 의원은 ‘한다면 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해석했다.

이번 조사에서 홍 의원은 20, 30대에서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특히 20대에서는 여야 후보를 통틀어 가장 높은 지지율(26.3%)을 기록했다. 30대에서는 19.5%를 기록하며 이 지사(25.0%)에 이어 2위에 올랐다. 반면 윤 전 총장은 2030세대로부터 각각 15.1%, 16.5%의 지지율을 얻는 데 그쳤다. 윤 전 총장이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으로 또다시 위기에 직면한 것도 이번 조사에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6일 강원 강릉시 정동진 모래시계 공원을 둘러보고 있다. 그는 '모래시계' 검사의 실제 모델로 알려져 있다. 연합뉴스

홍 의원의 강한 이미지와 ‘사이다 발언’에 2030세대가 반응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을 때 유권자들은 강하고 센 이미지를 가진 정치인을 찾는 경향이 있다. 2030세대가 홍 의원을 지지하는 이유”라며 “사회적 논란이 되는 사안에 대해 속 시원한 발언을 해온 것도 이들의 지지를 얻는 데 주효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홍 의원에 대한 지지가 호남에서 높은 점 등을 거론하며 민주당 지지층의 ‘역선택’에 의한 일시적 거품이라는 주장도 여전하다.

홍 의원은 이날 강원도를 찾아 동해안 북극항로 추진, 러시아 LNG 직수입 등을 약속하며 표심 확보에 힘을 썼다. 앞서 강릉 정동진 모래시계공원을 방문한 홍 의원은 자신을 모티브로 한 드라마 ‘모래시계’의 탄생 일화를 소개했다. 윤 전 총장 관련 질문에 그는 “답변 안 한다. 오늘은 그 답변을 하는 거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