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포스코, 폐배터리 리사이클링·수소사업 손잡는다

GS-포스코 그룹 교류회…5개 신사업 협력 강화


GS그룹과 포스코그룹이 폐배터리 리사이클링을 위해 합작회사 설립을 추진한다.

GS그룹과 포스코그룹은 7일 서울 역삼동 GS타워에서 양측 최고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GS-포스코 그룹 교류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는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및 신 모빌리티, 수소사업 등 5개 분야에서 협력 방안이 논의됐다.

양사는 전기차 보급 확대 등으로 폐배터리 회수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원료공급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키로 했다. 포스코는 지난 5월 화유코발트사와 합작으로 ‘포스코HY클린메탈’을 설립하고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 GS그룹이 보유한 자동차 정비, 주유, 글로벌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시너지를 낸다는 것이다.

‘수소사업’ 분야에서는 해외프로젝트 공동 참여 및 신규 수요처 발굴 등 블루·그린수소 생산부터 저장, 운송 및 활용에 이르기까지 밸류체인 전반에 걸친 협력에 나선다. ‘친환경 바이오 사업’분야에서는 GS칼텍스의 바이오 연료 생산기술 및 판매 인프라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보유한 팜 농장 및 가공 설비를 활용해 팜 정제유 사업 확대 및 재생 원료 기반의 바이오항공유 등 차세대 바이오연료 사업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그 외에도 양 그룹이 보유한 벤처 투자 인프라를 활용한 이차전지 및 수소 분야 유망기업 공동발굴, 주요 사업장 탄소저감 활동 추진 등 ESG 경영을 포함해 폭넓은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GS그룹 허태수 회장은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역량과 자산 그리고 탄탄한 기존 사업을 바탕으로 서로 협력해 나간다면 새로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디지털을 접목한 친환경 중심의 미래 사업을 함께 발굴하고 성장시켜 고객과 사회를 위한 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은 “탄소중립을 위한 대규모 투자 및 사업구조 개편은 기업 경영의 상수로 자리 잡았다”며 “이번 교류회는 수소, 배터리 등 빠르게 성장하는 친환경 시장을 포함한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그룹 차원의 협력 기틀을 마련한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