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에 승부수, “2028년까지 모든 상용차에 수소연료전지 적용”


현대자동차그룹이 글로벌 완성차 업체 최초로 2028년까지 모든 상용차 라인업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가 배터리 전기차 수준의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혁신하고 2040년에는 산업 전반에 수소 사회를 구현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차그룹은 7일 ‘하이드로젠 웨이브’ 글로벌 온라인 행사를 열고 2040년을 수소에너지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겠다는 ‘수소비전 2040’을 제시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이날 기조 발표자로 나서 “현대차그룹이 꿈꾸는 미래 수소사회 비전은 수소에너지를 ‘누구나, 모든 것에, 어디에나’ 쓰도록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이드로젠 웨이브는 현대차그룹이 처음 선보이는 수소 관련 글로벌 행사로 8일부터 4일간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수소모빌리티+쇼’와 연계해 일반에도 선을 보일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우선 2028년까지 이미 출시된 모델을 포함한 모든 상용차 라인업에 수소연료전지를 적용할 계획이다. 대형 트럭과 버스 등을 수소전기차와 전기차로 출시해 배출가스가 아예 발생하지 않도록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수소연료전지가 탑재된 상용차를 국내 대중교통과 물류 시스템에 선제적으로 투입할 경우 친환경 모빌리티 생태계를 꿈꾸는 다른 국가들의 본보기가 될 것이라는 게 현대차그룹의 설명이다. 이를 통해 2030년 내수 상용차 시장에서만 연간 20만t 이상의 수소 수요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그룹은 수소연료전지 상용차를 앞세워 40만대에 이르는 유럽 중대형 상용차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예정이다. 또한 2030년에 전 세계 7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소형상용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자율주행 상용차와 로보틱스 기술을 결합한 전장 5~7m 수준의 수소연료전지 PBV(목적기반 모빌리티)도 개발하고 있다.


미래형 장거리 물류 운송 콘셉트 모빌리티인 ‘트레일러 드론’도 이날 최초로 공개됐다. 트레일러 드론은 수소연료전지와 완전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돼 1회 충전으로 1000㎞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이상엽 현대차 전무는 “화물운송과 건설, 소방 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트레일러 드론은 로보틱스와 연료전지, 자율주행 기술이 총체적으로 구현된 자랑스러운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2023년 내놓을 3세대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의 시제품인 100㎾급·200㎾급 연료전지시스템을 선보였다. 100㎾급 연료전지시스템은 수소전기차 넥쏘에 적용된 2세대 연료전지시스템에 비해 부피를 30% 줄인 것이 특징이다. 상용차용으로 개발 중인 200㎾급 연료전지시스템은 넥쏘 시스템에 비해 출력과 내구성이 2배 이상 높아졌다. 향후 선보일 상용차용 고내구형 연료전지시스템은 50만㎞ 이상 주행거리가 확보될 예정이다.


가장 주목할 점은 수소 사회 구현을 앞당기기 위한 현대차그룹의 가격 현실화 전략이다. 현대차그룹은 3세대 연료전지시스템 가격을 지금보다 50% 이상 낮춰 2030년에는 수소전기차가 일반 전기차 수준의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한다. 3세대 연료전지시스템은 여러 개를 연결하는 방식으로 전력 소모량이 큰 대형 선박과 기차, 건물 등에도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녔다. 이 시스템이 적용될 ‘플랫형 연료전지시스템’은 두께가 25㎝ 정도에 불과해 향후 PBV와 MPV(다목적 차량), 버스, 트램, 소형 선박 등에 폭넓게 적용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 600㎞에 달하는 고성능 수소연료전지차 ‘비전 FK’도 처음 공개했다. 또한 비행 드론과 소방용 방수총이 결합된 자율주행 모빌리티 ‘레스큐 드론’과 이동식 수소 충전소 ‘H 무빙 스테이션’ 등도 함께 소개됐다.

최지웅 기자 wo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