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수원 빵훈이’ 권창훈의 한 방…벤투호, WC 최종예선 첫 승

벤투호, 이라크전 부진 딛고 레바논전 승
권창훈, 빅버드서는 대표팀 소속 첫 득점

남자 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권창훈이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2차전 레바논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뒤 공중으로 뛰어올라 환호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레바논을 꺾고 2022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 첫 승을 신고했다. 주장이자 에이스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와중에도 골 가뭄을 시원하게 풀어낸 권창훈의 결승골이 빛났다.

대표팀은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2차전에서 후반 15분 터진 권창훈의 득점을 지켜내 1대 0 승리했다. 이라크전에서 무득점 무승부에 그치며 우려를 샀던 대표팀은 이번 승리로 승점 4점을 쌓으며 일단 한숨을 돌렸다.

이날 가장 우려를 산 변수는 주장이자 에이스 손흥민의 부상이었다. 손흥민은 전날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실시한 훈련 뒤 우측 종아리에 불편함을 느껴 검사를 실시한 결과 해당 부위에 염좌가 발견, 경기 전 출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그는 규정상 벤치에 앉지 못하고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에이스의 부재 속에 벤투 감독은 선발진을 대폭 갈아치웠다. 손흥민을 비롯해 황의조와 송민규, 손준호와 김문환까지 합해 바뀐 멤버가 11명 중 5명이다. 중앙에 조규성이, 측면에는 황희찬과 나상호가 공격진으로 자리했고 미드필드에는 중거리슛이 장점인 이동경이 투입됐다. 지난 5일 회견에서 “선수 여러 명을 바꾸는 게 플레이를 개선하는 데 중요하지 않다”고 한 것과는 사뭇 다른 조치였다.

바뀐 선발 구성으로 대표팀은 전반 레바논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이라크전에 비해 빠른 템포와 적극적인 중거리슛이 두드러졌다. 황인범이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로 내려가 경기를 전체적으로 조율했고 이재성도 비교적 물러서 공수를 오갔다. 대신 이동경이 전진 배치돼 중거리슛을 노렸다. 후방에서부터 창의적인 패스를 더 늘리겠다는 의도였다.

전반 10분 대표팀은 코너킥 뒤 혼전 상황에서 김민재가 헤딩으로 상대 골문 방향에 쑤셔넣은 공을 이재성이 머리로 슛 했으나 레바논의 모스타파 마타르 골키퍼가 옆으로 쳐냈다. 5분 뒤 황희찬이 황인범으로부터 침투 패스를 받아 단독 기회를 맞았으나 그의 슈팅도 골키퍼가 위로 쳐내며 무산됐다. 모스타파 골키퍼는 전반 추가시간 황인범의 강력한 중거리슛과 직후 나상호의 크로스로부터 이어진 이동경의 슛까지 모두 막아냈다.

비로소 골이 터진 건 후반 벤투 감독의 교체카드가 적중하면서였다. 후반 13분 송민규와 함께 추가 교체 투입된 권창훈은 불과 2분 뒤 왼쪽 측면으로 파고든 황희찬이 낮게 깔아 올린 크로스를 가까운 골대 쪽으로 쇄도하면서 왼발로 골망을 흔들었다. 자신의 소속팀 수원 삼성 홈구장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는 대표팀 옷을 입고 처음 터뜨린 골이다. 선제골 이후에도 공격 주도권을 놓치지 않은 대표팀은 경기를 그대로 마무리 지었다.

수원=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